‘천고마비’ 가을철 식욕 조절하는 생활습관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다이어터에게 가장 힘든 계절은 바로 가을이다. 하늘은 높고 말은 살찐다는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에는 식욕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특히 추석 명절을 지나면서 살찌기 쉽고, 식욕이 증가해 체중이 불어나기 쉽다. 가을철 식욕 조절하는 생활습관을 알아본다.

가을철 날씨와 식욕의 상관관계

먼저 가을철 쌀쌀한 날씨에 주목하자. 가을철 식욕 증가는 날씨 변화와 관련 있다. 기온이 낮아지면서 체온이 떨어지면 우리 몸의 에너지 소비가 빨라진다. 그리고 낮의 길이도 관련이 있다. 가을에는 여름보다 낮의 길이가 짧아지는데, 이것도 식욕 증가와 관련이 있다. 특히 가을철 햇빛의 양이 감소하면, 식욕 억제 호르몬인 렙틴 분비를 촉진하는 비타민 D 생성도 감소하게 된다.

포만감을 주는 식습관으로 식욕 조절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가을철 증가하는 식욕을 줄이려면 생활습관을 조절해야 한다. 먼저 단백질 섭취량을 증가해야 한다. 단백질은 포만감을 느끼는 시간을 증가시키고 체온을 높게 유지시켜 준다. 다이어트에 좋은 단백질, 즉 칼로리가 낮고 단백질 함량이 높은 살코기 부위를 탄수화물, 지방과 함께 적절히 섭취하면 포만감을 적절히 유지할 수 있다. 특히 칼로리가 낮고 포만감을 많이 주는 음식은 식욕 조절에 필수적이다. 대표적으로 현미, 고구마, 감자 등은 상대적으로 포만감을 주면서 식욕 조절에 효과적이다.

적게 자주 먹어서 공복감을 피하자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평소 낮잠 자는 습관이 있다면 줄이는 것이 좋다. 낮잠을 자게 되면 상대적으로 밤에는 늦게 잠들게 되고, 늦은 밤에 야식을 찾게 되기 때문이다. 낮잠을 피하고 제대로 수면 사이클을 유지하는 것도 식욕 조절에 도움이 된다. 야식을 피하기 위해서는 하루 세끼를 여러 번 나눠 먹는 등 적게 자주 먹어서 공복감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음식을 먹고 포만감을 느끼려면 보통 20분이 걸리므로 식사는 최대한 천천히 먹는 것이 식욕 조절에 좋다. 식사를 급하게 하면 포만감을 느끼는데 시간이 부족해서 더 많은 양의 음식을 먹게 된다.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