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도!…이를 잘 닦지 않으면 위험한 질병 4

당뇨병, 폐렴 발생 위험 증가

이를 잘 닦지 않으면 당뇨병 등이 발생할 위험이 커진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건강을 위해 매일 지켜야 할 위생 수칙 중 하나는 양치질이다. 전문가들은 하루 두 번 이상 이 닦기를 권장하고 있다. 하루 한 번 이하로 양치질을 할 때는 어떤 일이 발생할까. 입속 세균이 치아와 잇몸에 달라붙으려면 12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즉, 12시간에 한 번, 하루 최소 두 번은 이를 닦아야 충치와 잇몸병을 일으키는 세균의 활동을 방해해 구강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는 의미다.

특히 잠자리에 들기 전, 이를 닦아야 한다. 잠을 자는 동안 침이 감소하면서 입안의 산도가 높아지기 때문이다. 산도가 높아지면 충치가 잘 생긴다. 코골이 때문에 입으로 숨을 쉬는 사람이라면 입안이 더욱 건조해지니, 잠들기 전 이를 닦아야 한다.

미국치과협회(ADA)에 따르면 부드러운 모로 된 칫솔로 하루 두 번 이를 닦는 것이 치아 건강을 지키는데 이상적이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프리벤션닷컴’에 따르면 양치질을 잘 하지 않으면 장기적으로는 다음과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

△당뇨병

당뇨병과 잇몸병의 상관성은 오래 전부터 보고되고 있는데, 당뇨병학(Diabetologia) 저널에 발표된 논문으로 재차 확인됐다. 치아를 잘 닦으면 당뇨병 위험이 8%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 환자는 잇몸병이 잘 생기고, 구강 위생이 불량한 사람은 당뇨 위험이 높아진다는 점에서 당뇨 환자는 특히 더 구강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치매

미국에서 18년 동안 5500명을 추적 조사한 연구에 따르면 이를 제대로 닦지 않는 사람들은 열심히 닦는 사람들보다 치매 위험률이 22~65% 더 높았다. 노인의 치아 상태가 나쁘거나 구강 건강이 좋지 않으면 치아가 빠지게 되는데 이는 씹는 능력을 감소시키고 뇌의 활성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분석이다.

△폐렴

폐렴을 예방하는 방법 중 하나는 구강 위생을 개선하는 것이다. 연구에 의하면 구강 위생을 개선하는 것으로 폐렴 발생 가능성이 40% 줄어들었다. 구강 내 박테리아가 기도를 타고 넘어가 폐의 건강을 해칠 위험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콩팥병

구강 위생 상태가 나빠 발생하는 잇몸병은 콩팥(신장)병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 연구 논문에 따르면 잇몸병이 있는 성인은 만성 콩팥병이 발생할 위험이 5배가량 높았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