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 먹었더니.. 남궁훈 카카오 대표, 당뇨신경병증 왜?

운동 거의 중단해 체중 102kg까지 증가... 이로 인한 신경병증 추정

남궁훈 카카오 대표가 자신의 당뇨병성 신경병증 투병에 대해 SNS에 썼다. [사진=뉴스1]

“짜장면 먹은 날은 바로 (혈당) 210을 응징받았다. 나에겐 허가되지 않은 음식임을 다시 깨달았다.”

남궁훈 카카오 대표가 26일 SNS에 글을 올려 당뇨병성 신경병증 투병 사실을 알렸다. 그는 “당뇨신경병증은 당뇨에 걸린 사람 중 50% 이상에게 나타나는 증상이고 일반적으로 50세 이상부터 나타난다고 한다. 참고로 다음 달이면 50세가 된다. 만 50세가 되기 약 1개월 전인 3주 전부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적었다.

그는 “3주 전에는 발가락에 저린 증상이 시작됐고, 2주 전에는 손가락에도 저린 증상이 나타났다. 최근엔 등에도 저린 증상이 생기고 손발에 피가 통하지 않을 때 느껴지는 냉기도 든다”고 했다. 그는 “모레 첫 내분비내과 진료를 앞두고 있으며, 진료 상황을 공유하고자 한다. 현재는 당 관리를 실시간으로 프리스타일 리브레(연속혈당측정기)를 통해서 하고 있으며, 증상 발현 이후 깜짝 놀라 다이어트와 당 관리를 하고 있다”고 썼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운동을 거의 중단해 체중이 102kg까지 증가했는데 이로 인해 신경병증이 나타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두 달 전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해 90kg까지 감량했다고 적었다.

◆ 일반적인 당뇨병성 신경병증은?

남궁훈 대표의 증상과 별도로 질병관리청의 자료를 토대로 일반적인 당뇨병성 신경병증에 대해 알아보자. 이 병은 당뇨병의 대표적인 합병증이다. 당뇨병 발병 수년 후에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으나 환자가 자신의 당뇨병 존재 여부를 모르고 지내다가 신경병증을 진단받는 경우도 많다.

당뇨병신경병증은 말초신경병증과 자율신경병증으로 나눌 수 있다. 말초신경병증은 손, 발 등을 침범하여 발이 저리거나 감각이 떨어지고, 감각이 너무 예민해지는 경우도 있다. 발의 통증으로 잠들기가 어렵고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을 수도 있다. 자율신경병증은 내장장기를 침범하여 소화장애, 기립성 저혈압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식사 후에 소화불량과 함께 신물, 구토를 할 수 있다. 기립성 저혈압으로 앉거나 누웠다가 일어날 때 어지러움을 느끼고 쓰러지기도 한다.

◆ 당뇨병 환자, 혈당 조절 통해 합병증 예방 중요

당뇨병 환자는 혈당 조절을 통해 합병증 예방이 중요하다. 2021년 대한당뇨병학회 진료지침에서는 성인 제2형 당뇨병 환자의 혈당 조절 목표를 당화혈색소 6.5% 미만으로, 제1형 당뇨병환자의 경우는 당화혈색소 7% 미만을 권고하고 있다. 당화혈색소는 최근 2~3개월의 평균 혈당을 반영한다.

당뇨병 합병증은 높은 혈당 외에도 고지혈증, 고혈압, 흡연, 비만 등이 중요한 위험인자다. 따라서 합병증 예방을 위해서 혈당 관리 뿐 아니라 고지혈증, 고혈압 치료 및 금연, 체중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모든 당뇨병 환자는 당뇨병 진단 초기부터 적극적인 생활습관 개선과 적절한 약물치료가 필요하다.

◆ 식후혈당 올리는 면, 밥 등 탄수화물 음식 조심

식후혈당이 높은 경우 탄수화물이 들어 있는 곡류(밥, 면, 빵, 감자, 고구마 등)와 과일, 우유를 과식했는지 점검한다. 탄수화물은 섭취 후 2~3시간 안에 소화되어 식후혈당을 올린다. 따라서 탄수화물의 양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당지수가 낮은 양질의 탄수화물(전곡류, 콩류, 채소류, 저지방 유제품)을 먹으면 혈당 감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걷기, 조깅, 자전거타기 등 유산소운동은 혈당 조절 뿐만 아니라 당뇨병의 혈관합병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다만 운동 전 저혈당 위험, 망막출혈에 대비해 미리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김용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