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10명 중 8명 코로나 항체 있다…전국민 항체양성률은 97%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양성률은 57%...시간 지나면 면역력 소실

22일 서울 용산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 대다수가 백신접종과 자연감염으로 코로나19 면역력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내 코로나19 항체양성률은 97.38%다.

질병관리청과 국립보건연구원이 23일 발표한 ‘지역사회 기반 대표표본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 결과다. 전국 17개 시·도청 및 시·군·구 258개 보건소, 지역대학 34개, 협력의료기관 291개가 이번 조사에 참여했다.

질병청 등은 8월 5~31일 대상자를 모집하고 지난 6일까지 9959명을 대상으로 채혈 및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 중 지역, 연령, 성별 등 기초정보가 확인된 9901명을 대상으로 분석을 진행한 결과 자연감염과 백신접종을 통한 전체 항체양성률은 97.38%이며,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양성률은 57.65%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항체양성률에 별다른 차이가 없었으나, 연령별 차이는 두드러졌다. 백신접종률이 낮은 소아 및 청소년층에서는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양성률이 높았다. 5~9세는 79.76%, 10~19세는 70.57%였다. 반면 70~79세(43.11%), 80세 이상(32.19%) 등 고연령층의 자연감염 항체양성률은 낮았다.

소아는 전체 항체양성률이 79.55%로,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양성률과 거의 비슷했다. 이 연령층에서는 대부분 자연감염을 통해 면역을 획득했다는 의미다.

전체 항체양성률이 높다고 해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방어력이 높다는 의미는 아니다. 항체는 시간이 지나면서 소실되기 때문이다. 방역당국은 “새로운 변이바이러스가 나타날 수 있다는 점에서 추가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단, 국민 대부분이 항체를 가지고 있어 재유행 시 위중증이나 사망에 이를 위험은 낮을 것으로 예측된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