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진 “코로나 mRNA백신 임상 1상 안전성 확인”

"투여량 많을수록 항체역가 증가 경향"

[사진=아이진]
백신개발기업인 아이진은 자체 개발 중인 mRNA 기반 코로나-19 예방 백신 ‘EG-COVID’의 국내 임상 1상 데이터 분석 중간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아이진에 따르면 임상 참여자 전원에게 중대한 이상 반응은 관찰되지 않아 EG-COVID 안전성이 확인됐다. 투여량이 많을수록 항체역가가 높게 증가하는 경향이 나타나 기초접종 백신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EG-COVID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임상 1, 2a상 시험 승인 후,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대한 mRNA 백신 안전성 및 면역원성 평가를 용량 기준으로 3개군으로 나눠 3주 간격으로 2회 접종하는 시험을 했다.

아이진은 mRNA 기반 코로나 백신에서 전달체로 사용하고 있는 지질나노입자(LNP)가 아닌 자체 개발한 양이온성리포좀을 전달체로 채택해 기존 백신의 부작용으로 의심되는 과도한 면역반응이나 심근염 등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또 결합항체가의 형성 확인에 대해 백신 투여 후 항체역가가 투여 전 대비 4배 이상 증가를 의미하는 항체양전이 용량 증가에 따라 많아지는 경향성을 확인했다.

회사 관계자는 “동결건조 제형으로 생산 가능하기 때문에 2~8도에서 냉장 보관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면서 “제품 승인 후 국내 유통은 물론 초저온 냉각 시스템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해외 시장을 대상으로 하는 기술수출 혹은 완전품 수출에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