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나현 고려대안암병원 교수

[오늘의 인물]

고려대안암병원 젠더클리닉 황나현 교수가 저술에 참여한 ‘차별 없는 병원’이 발간했다. 이 책은 국내 최초로 성소수자 의료를 종합적으로 정리했다. 한국성소수자의료연구회에서 기획하고 의사, 활동가, 연구자 등 각계의 전문가 14명이 집필에 참여했다. 그는 강동성심병원 김결희 교수와 함께 ‘트랜스젠더의 성확정수술’ 부분을 맡아 집필했다.

황 교수는 “차별 없는 병원의 출판을 통해 성소수자들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줄이고 성소수자들이 차별을 걱정하지 않고 병원을 찾을 수 있도록 기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성형외과 전문의인 황나연 교수는 국내에서 성소수자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차별 없는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힘써왔다. 벨기에와 태국에서 성확정(성전환) 수술법을 공부한 후 세계트랜스젠더보건의료전문가협회(WPATH) 정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지난해에는 고려대안암병원에서 국내 대학병원 최초로 젠더클리닉을 개설해 화제를 모았다. 올해 황 교수는 국내 최초로 소장을 이용한 성확정수술 집도에 성공하기도 했다. 이는 가장 최근에 나온 방식으로 장 협착·폐색 등의 수술 부작용이 덜하다.

최지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