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몽 자주 꾸는 중년 ‘이병’ 걸릴 위험 높다

특히 남자 노인은 치매 위험 5배나 돼…여자 노인 1.4배

악몽을 자주 꾸면 인지기능이 떨어지고 치매에 걸릴 위험이 크다. 특히 남자 노인이 위험하므로 치매 예방에 관심을 쏟아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년에 가위 눌리는 악몽을 자주 꾸면 나중에 치매에 걸릴 위험이 크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버밍엄대가 미국의 3개 커뮤니티 기반 코호트(동일집단) 데이터에서 35~64세 남녀 약 600명과 79세 이상 남녀 노인 2600명을 연구한 결과에서다. 연구팀은 2002~2012년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악몽을 얼마나 자주 꿨는지 설문조사를 했다. 연구 시작 당시 치매를 앓고 있는 참가자는 전혀 없었다. 연구팀은 젊은 참가자들을 평균 9년, 노인 참가자들을 평균 5년 동안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매주 악몽을 꾸는 중년(35-64세) 남녀는 앞으로 10년 동안 인지기능이 뚝 떨어질 위험이 4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매주 악몽을 꾸는 노인들은 치매로 진단을 받을 확률이 2배 더 높았다.

특히 매주 악몽을 꾸는 남자 노인은 그렇지 않은 남자 노인에 비해 치매에 걸릴 위험이 5배 더 높았다. 매주 악몽을 꾸는 여자 노인은 그렇지 않은 여자 노인보다 치매에 걸릴 위험이 41%(1.41배) 더 높은 데 그쳤다.

나쁜 꿈을 자주 꾸는 중년 및 노년 남성은 치매 예방을 위해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버밍엄대 아비데미 오타이쿠 박사(인간두뇌건강센터)는 “중년기에 일찍 식별할 수 있는 치매 위험 지표가 거의 없기 때문에 악몽과 치매가 관련이 있다는 이번 연구 결과는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치매의 두드러진 특징인 기억력·사고력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기 몇 년 또는 수십 년 전에 악몽을 꾸는 현상이 자주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뇌파검사(EEG)와 자기공명영상(MRI)을 이용해 건강한 사람과 치매 환자의 악몽에 대한 생물학적 근거를 조사할 계획이다. 이 연구 결과((Distressing dreams, cognitive decline, and risk of dementia: A prospective study of three population-based cohort)는 의학 저널 ≪랜싯(The Lancet)≫의 온라인판(eClinicalMedicine)에 실렸고 미국과학진흥회가 운영하는 포털 ‘유레카 얼럿(eurekalert)’이 소개했다.

김영섭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