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 성형?…드레싱 종류 많고 헷갈려

[박준규의 성형의 원리]

상처가 났을 때 초기 대처를 잘 하면 성형 없이도 흉터 없는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피부 상처를 성형으로 감출 수 있나요?”
가끔 지인들로부터 받는 질문입니다. 어떤 상처냐에 따라  다르지만 성형을 하면 상처의 흔적을 많이 지울 순 있습니다. 상처가 났을 때 초기에 어떻게 대처하느냐가 문제입니다. 드레싱만 잘해도 성형을 받을 정도의 흉터를 남기지 않을 수 있습니다.

창상(상처)처치는 성형외과의 전문 영역입니다. 대학병원 의사들도 어려운 창상환자가 있으면 성형외과에 문의합니다.

일상에서는 상처가 났을 때 외과로 갈지, 피부과로 갈지, 성형외과로 갈지부터 혼란스럽습니다. 성형외과가 가까이 있는 경우도 흔치 않습니다. 초기에 어떤 드레싱으로 대처해야 하는지 성형외과 전문의에게 물어볼 기회는 더욱 없습니다.

또 드레싱 종류가 많다 보니, 막상 급한 상황에선 당황스럽기만 합니다. 인터넷 검색을 하면 성형 전문의의 관점에서 볼 때 잘못된 정보가 적지 않습니다.

가끔 다친 상처를 지우기 위해 병원을 찾는 환자들을 보면 ‘드레싱만 잘 했어도 더 잘 치료됐을텐데’ 하는 아쉬운 경우를 자주 봅니다

상처에는 어떤 드레싱이 적합할까요? ‘무엇을 써야 하는지’보다 ‘무엇을 쓰지 않아야 하는지’가 더 중요합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흔히 쓰는 ‘하이드로 콜로이드 드레싱’은 다친 상처에서는 쓰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하이드로 콜로이드 드레싱. 편하지만 다친 상처에는 적합하지 않다.

하이드로콜로이드는 모양대로 잘라 붙이면 되니 간편하고, ‘방수’가 되는 등 장점이 많아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흔히 피부의 점을 빼고 나면 붙이는 것이 이 종류입니다. 이 드레싱은 배지와 같은 작용을 해 상처의 균이 자라기에 좋은 환경이 됩니다. 또 상대적으로 흡수성이 떨어져 삼출액(진물)에 의해 상처가 불어서 상피세포가 떨어져 나가는 일이 벌어질 수 있습니다. 잘 쓰면 간편하고 좋지만, 잘못 쓰면 상처를 더 깊게 만들 수 있습니다. 실제 상처에 문제가 생긴 경우 이것 때문인 경우가 드물지 않습니다.

다쳤을 때는 ‘폼드레싱’을 쓰는 것이 가장 무난합니다. 스티로’폼’이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이 폼(foam)은 다공성 발포재를 말합니다. 스펀지 같은 느낌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폼 드레싱 5mm 짜리. 스폰지와 같은 느낌이다. 삼출액(진물)이 많을 때나, 몸의 상처에 적합하다.
폼 드레싱 2mm 짜리. 삼출액(진물)이 적을 때나, 얼굴의 상처에 적합하다.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폼드레싱으론 메디폼(한국먼디파마), 알레빈(스미스앤네퓨), 메디터치(일동제약) 등 여러 제품이 있습니다. (‘메디폼ㅇ’이란 이름으로 나온 하이드로콜로이드 드레싱도 있으니 유의하자.)

폼드레싱의 단점은 ‘고정이 필요해서 불편하다’는 점입니다. 즉, 상처에 잘 붙어있도록 고정하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합니다.

사용법을 볼까요.

필요한 크기로 자른 후 접촉면의 필름을 벗기고
상처에 덮어준 뒤(연고를 얇게 바르고 덮어도 됩니다)
종이 테이프를 붙입니다. 테이프는 피부결과 같은 방향(사지에서는 둘레 방향)으로 붙입니다.
이렇게 고정하면 됩니다.

얼굴에서는 2mm짜리 얇은 폼드레싱이 적합합니다. 진물이 많은 경우라면 두꺼운 5mm제품을 쓰고, 진물이 줄어들면 2mm로 바꾸는 식으로 사용해도 괜찮습니다. 하루에 한 번 정도 갈아주면 되지만, 진물이 많이 나와 부풀어오르면 바로 갈아줘야 합니다.

어떤 드레싱을 써야할 지 판단이 되지 않을 때, ‘스펀지처럼 생긴 폼드레싱’ 한 가지만 기억하면 됩니다. 붙이는 수고가 조금 필요할 뿐입니다. 상처로 생긴 흉터를 지우려고 성형을 받는 것보다는 훨씬 낫습니다.

에디터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