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레스테롤 직접 낮추는 흔한 식품들은?

수용성 식이섬유, 폴리페놀 등 항산화 성분이 핵심

식이섬유가 많은 사과는 혈관의 나쁜 콜레스테롤을 배출시켜 혈관병 예방에 기여한다. [사진=국립농업과학원]

혈액 속에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지나치게 늘어나면 피가 탁해진다. 증상도 없이 혈관이 딱딱해지는 동맥경화로 진행되고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뇌졸중(뇌경색-뇌출혈) 위험이 높아진다. 콜레스테롤을 낮출 순 없을까? 물론 음식 조절과 운동이 중요하다. 직접 영향을 미치는 음식들을 알아보자.

◆ 콩류

국립농업과학원에 따르면 콩의 단백질 속에는 콜레스테롤을 낮춰 혈압 조절에 도움이 되는 항고혈압 펩타이드(peptide)가 들어 있다. 혈압을 높이는 화합물인 안지오텐신(Angiotensin)을 만드는 효소의 기능을 억제하는 물질이다. 콩 속의 지질 성분은 심혈관계 질환 예방을 돕고, 물에 녹는 수용성 식이섬유(섬유질, 섬유소)도 콜레스테롤을 직접 낮추는 효과가 있다.

◆ 사과

사과는 식이섬유가 많은 대표적인 식품이다. 혈관에 쌓이는 나쁜 콜레스테롤(LDL)을 몸 밖으로 배출시키고 좋은 콜레스테롤(HDL)을 늘려 동맥경화 예방에 기여한다. 심장병, 뇌졸중 등 혈관병으로 발전하는 것을 막는다. 미국 뇌졸중학회는 사과를 즐겨 먹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뇌졸중 발병률이 52% 낮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 양배추

양배추의 푸른 잎에 들어있는 설포라판 성분은 혈관 동맥 안의 단백질을 활성화시켜 콜레스테롤을 줄이고 혈전 생성을 억제한다.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뇌졸중(뇌경색-뇌출혈) 예방에 도움이 된다. 위 점막에 좋은 비타민U는 단백질과 지방의 대사를 도와 간 속에 쌓여 각종 병을 일으키는 지방을 처리해 간 기능을 튼튼하게 한다.

◆ 미역

미역도 콜레스테롤을 직접 낮추는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특히 알긴산은 몸속 중금속 등 유해물질을 흡착하여 몸 밖으로 배출하는 기능이 있어 해독에 도움이 된다. 염기성 아미노산인 라미닌은 혈압을 내리는 작용이 있다. 모두 혈관질환 예방에 좋은 성분들이다. 칼슘도 많아 뼈를 튼튼하게 하고 저열량-저지방 식품으로 다이어트에도 좋다.

◆ 귀리

역시 수용성 섬유질이 많아 콜레스테롤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폴리페놀 등 항산화 성분이 노화를 늦추는 작용도 한다. 또한 베타글루칸 성분은 장 속의 노폐물을 배출시키는 효능이 있어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칼로리가 낮고 단백질의 핵심인 필수아미노산이 많아 근육 유지에도 기여한다.

◆ 수수

수수는 콜레스테롤 함량을 낮추고 모세혈관을 튼튼하게 한다. 플라보노이드, 폴리페놀 등 항산화 성분이 많아 심장병, 뇌졸중 예방에 기여한다. 수수의 폴리페놀 함량은 적포도주의 6배나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폴리코사놀, 리놀산, 올레인산, 비타민 B1·B2 등 비타민과 지방산, 각종 광물질 미량원소들이 풍부해 건강에 도움을 준다.

김용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