렙토스피라증

[오늘의 키워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을철 야외활동이 늘면서 주로 발생하는 발열성 질환인 진드기나 쥐로 인한 감염병의 증가가 예상된다. 렙토스피라증은 쥐로 인한 감염병으로, 병원성 렙토스피라균 감염에 의한 발열성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균에 감염된 동물의 소변에 직접 노출 또는 소변에 오염된 물, 토양 등에 노출 시 상처난 부위를 통해 전파된다. 잠복기는 2~30일, 평균 5~14일 정도다. 고열과 두통, 오한, 근육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렙토스피라증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침수지역에서 작업 시 반드시 방수처리가 된 작업복, 장화 등을 착용해야 한다. 오염된 물에 노출된 피부는 깨끗이 씻어야 하며, 농작업(추수)과 수해 복구 등 작업 후 발열 증상이 생기면 보건소나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가을철 발열성 질환은 코로나19와도 증상이 유사해, 조기 발견을 위해서는 농작업이나 야외 활동력을 반드시 의료진에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