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환자 식습관 좋으면, ‘이 위험’ 절반 뚝 (연구)

올바른 생활습관이 당뇨병 환자의 치매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당뇨병이 치매와 연관 있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졌다. 이 가운데 건강한 생활습관이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치매 위험을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올바른 생활습관을 통해 당뇨병 환자의 치매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영국 글래스고대 연구진은 UK 바이오뱅크(UK Biobank) 연구 참가자 44만 5364명(여성 54.6%)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의 평균 연령은 55.6세, 추적관찰 기간 중앙값은 9.1년이었으며 연구 시작 당시 치매에 걸린 사람은 없었다. 그리고 5.5%인 2만 4735명이 연구 시작 시점에 제2형 당뇨병이 있었다.

연구진은 참가자에게 TV 시청 시간, 수면 시간, 신체활동, 음주, 흡연 여부와 가공육 및 적색육, 과일 및 채소, 기름진 생선 섭취에 관한 내용을 포함하는 설문에 답하도록 하고 이를 토대로 얼마나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졌는지에 따라 참가자를 세 그룹으로 나누었다.

분석 결과, 예상대로 제2형 당뇨병과 건강하지 못한 생활습관을 가진 사람은 모두 치매 위험이 더 높았다. 제2형 당뇨병이 있는 사람은 당뇨병이 없는 사람에 비해 치매에 걸릴 확률이 33% 더 높았다.

생활습관은 치매와 더 강력한 연관성을 보였다. 생활습관이 가장 나쁜 참가자는 가장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진 사람보다 치매 발병 가능성이 65% 더 높았다.

추가 분석에 따르면, 건강한 생활습관은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치매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가 있으면서 가장 건강한 생활습관을 지키는 사람은 생활습관이 가장 좋지 않았던 당뇨병 환자보다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45% 낮았다.

이에 따라 연구진은 건강한 생활습관은 제2형 당뇨병이 치매 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약화시킬 수 있다고 결론지었다.

연구진은 “식이요법, 신체활동, 수면에 대한 현재의 권고사항을 준수하는 것이 건강의 핵심이며 당뇨병 치매 위험을 낮추는 데 기여할 수 있다”며 “현재까지 치매에 대한 치료법이 없기 때문에 예방이 더욱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유럽 당뇨병 연구 협회(European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Diabetes) 연례 회의에서 발표됐다.

정희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