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코로나 ‘먹는치료제’ 국내 허가 위한 권한확보

긴급사용승인 등 정부 협력 및 교섭 독자 추진

일동제약, 코로나 ‘먹는치료제’ 국내 허가 위한 권한확보
[사진=일동제약]
일동제약은 핑안시오노기홍콩과 코로나19 경구용(먹는)치료제 신약후보물질 ‘S-217622’(조코바)의 한국 내 허가 추진을 위한 1차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핑안시오노기홍콩(Ping An-Shionogi Hong Kong)은 홍콩 시오노기와 중국 핑안보험 자회사인 투툼재팬헬스케어(Tutum Japan Healthcare)가 2020년 설립한 합작회사다. 중국 등 아시아 국가에 대한 자본 투자, 지식재산권 관리, 제품 공급 사업 등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일동제약은 S-217622의 한국 내 허가를 위한 교섭 권리를 보유하게 된다. 국내 사용에 필요한 승인 취득 및 정부 당국과의 협력 등을 독자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또 이번 계약에는 국내 생산에 필요한 기술 이전 등에 관한 내용도 포함돼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217622는 1일 1회 5일간 복용하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다. 3CL-프로테아제(단백질 분해효소)를 선택적으로 억제해 코로나19를 유발하는 코로나 원인 바이러스(SARS-CoV-2)의 증식을 막아준다. 그동안 임상 결과에 따라 바이러스 억제 효과와 안전성 및 내약성을 보이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임상 2/3상 시험 2b상 2차 종점에서 투약 및 경과 관찰 결과, 기침, 인후통, 콧물 및 코막힘, 호흡곤란 등과 같은 호흡기 증상이 유의미하게 개선된 것을 확인했다.

일동제약은 지난해 11월 일본 시오노기와 S-217622에 대한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한국 내 임상 등 개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