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당뇨병은 아는데 ‘이상지질혈증’은 뭐죠?

심뇌혈관질환 위험 인자임에도 불구, 인지도 낮아 치료율 저조

심장 및 뇌 혈관의 건강을 지키려면 이상지질혈증 발생을 막거나 조기에 관리해야 한다. [사진=Ozgu Arslan/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사망 원인 2위는 심장질환, 4위는 뇌혈관질환이다. 심뇌혈관질환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숨지는 주요 원인이지만, 이를 촉발하는 선행질환인 ‘이상지질혈증’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이상지질혈증은 성인 인구의 48.2%에게 발생하는 높은 유병률을 보인다. 하지만 이를 심각하게 여기는 사람이 많지 않아 실제 치료를 받는 비율은 낮다.

최성희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대외협력이사(서울의대 내분비내과)는 16일 학회 간담회에서 “이상지질혈증은 심뇌혈관질환 위험 인자 중 가장 중요하지만 잘 다뤄지지 않고 있다”며 “정책적으로도 고혈압, 당뇨병 등 다른 만성질환과 달리 ‘패싱’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혈중 총콜레스테롤, LDL콜레스테롤(나쁜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증가했거나 HDL콜레스테롤(좋은 콜레스테롤)이 감소한 상태를 의미하는 이상지질혈증의 유병률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이를 예방하거나 조기에 잘 관리하면 심뇌혈관질환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고혈압, 당뇨병과 달리 인지도가 매우 떨어진다. 이는 국가 정책과 무관하지 않다. 현재 국가건강검진에서 이상지질혈증 검진 대상은 25세 이상 남성과 40세 이상 여성으로, 4년에 한 번 검사한다.

최 이사는 “2021~2025년 ‘3차 국가건강검진 종합계획’을 통해 검사 연령과 주기의 타당성을 검토할 예정이지만 언제 반영될지는 알 수 없다”며 “2년에 한 번은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검진 통보 방식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건강검진 결과 통보서를 보면 ‘고혈압/당뇨병 질환 의심’과 ‘일반 질환 의심’으로 구분돼 있다. 이상지질혈증은 고혈압, 당뇨처럼 별도의 항목이 아닌 일반 질환으로 분류돼 있다. 그는 “별도 항목인 고혈압, 당뇨 등은 의심 판정을 받으면 무료로 2차 재진단을 받을 수 있지만 이상지질혈증은 확진 검사 안내 대상이 아니다”면서 “생활습관을 조심하라는 조언만 있어 일반인이  ‘별거 아니구나’라고 생각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심뇌혈관질환 위험을 낮추려면 고혈압, 당뇨뿐 아니라 이상지질혈증에 대한 예방 및 관리 조치가 매우 중요하지만, 질병에 대한 국가 지원에 있어 형평성 문제가 있다는 것.

학회 최동훈 이사장은 “이상지질혈증은 심근경색, 협심증, 뇌졸중 등 여러 심뇌혈관질환의 발생 위험을 높이는 동맥경화의 핵심 위험인자다. 조기에 발견해 적절히 치료하지 않으면 혈관을 계속 좁히고 체내 피의 흐름을 막아 결국에는 급성 심장 돌연사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인지도가 낮아, 환자들이 치료 적기를 놓치게 된다”고 말했다.  대국민 인식 개선과 국가적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