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차세대 성장 사업 육성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연구개발기업 ‘에이투젠’ 지분 인수

유한양행-에이투젠 협약식(좌측 강지희 에이투젠 대표 우측 유한양행 조욱제 대표)

유한양행이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를 차세대 성장 사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기업 에이투젠의 지분을 인수했다고 15일 밝혔다.

유한양행은 이번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식의약품 소재 전문 연구개발기업인 에이투젠 지분 인수를 통해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치료제 개발 및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 사업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유한양행은 기존 주식 인수를 통해 1대 주주의 지위를 확보했고,  내년 초 별도의 유상증자를 통해 추가 지분을 확보할 예정이다.

양사는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를 활용한 건강기능식품 분야와 인간의 장내 미생물총 조절을 통해 치료 효능을 가지는 마이크로바이옴치료제 분야에서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하기로 협약했다.

에이투젠은 독자적인 개발 플랫폼을 바탕으로 대사성질환, 면역질환, 근육질환 등 다양한 질병에 대한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동시에 특정한 기능성을 가지는 건강기능식품 프로바이오틱스 소재 개발에도 국내 최고 수준의 연구개발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약 1조원에 육박하는 시장성을 가진 프로바이오틱스 소재와 새로운 치료제 패러다임을 가져올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분야를 유한양행은 미래 성장을 위한 주요 사업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신약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이며, 선진국과 국내 기업의 기술격차도 근소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현재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받는 미국의 세레스테라퓨틱스사가 임상 3상을 성해 최초의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이를 시작으로 전세계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시장이 크게 열릴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유한양행은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 및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는 유한의 중요한 미래 성장 동력력이다”며 “유한양행의 의약품 연구개발 경험과 전방위적인 지원이 에이투젠의 파이프라인 및 연구개발 역량과 결합된다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김용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