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전립선 건강, 환절기엔 더 나빠진다?

전립선, 큰 일교차 땐 방광·요도 자극↑...방치하면 방광 기능 손상 위험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에 전립선비대증으로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많아진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날씨가 점차 낮아지는 동절기에 접어드는 가운데 환절기 전립선 건강을 더욱 주의해야 한다는 의료계의 지적이 나왔다.

전립선은 40대 이후 중년에 접어드는 남성들의 건강 만족도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인을 꼽힌다. 남성의 정액 일부를 생성하는 중요한 생식 기관 중 하나인 전립선은 밤톨만 한 작은 크기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크기가 점점 커진다.

문제는 전립선이 방광 아래에 위치해 요도를 둘러싸고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전립선이 과도하게 커지는 전립선비대증이 나타나면 배뇨 불편감뿐 아니라 전립선염과 방광염, 전립선암 등의 2차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비뇨의학과 유지형 교수팀이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 전립선비대증이 악화한다는 사실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일교차가 커질수록 전립선비대증 문제로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많아졌다는 분석이다.

연구팀은 2008년부터 2017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144만6465명의 전립선 비대증 환자의 진료 기록을 분석했다. 이 결과 일교차가 14도를 초과할 경우 해당 질병으로 인한 응급실 진료 횟수는 4도 이하일 때보다 48%가량 더 많았다.

이는 낮은 기온에서 전립선이 수축한 후 다시 높아진 기온에도 제대로 이완하지 못하면서 소변 길(요도)이 막혔기 때문이다. 전립선 아래에는 소변이 방광 밖으로 나오지 않게 막아주는 요도괄약근이 위치한다. 온도가 낮아질 경우 전립선과 주위 근육(평활근)은 수축하면서 요도괄약근을 자극하고 이는 다시 방광을 위축시킨다. 따라서 이 시기 전립선 건강을 제대로 챙기지 못한다면 전립선은 물론 방광 질환으로도 발전할 수 있다.

유 교수는 “전립선비대증을 제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심하면 소변이 마려워도 소변을 보지 못해 소변줄(도뇨관)을 끼워야 하는 상황까지 발생한다”면서 “방광 기능 손상까지 발생한다면 전립선을 치료해도 소변을 평생 소변줄을 끼고 생활해야 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전립선 건강이 우려될 경우 증상에 따라 약물과 수술 등의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조언이다. 다만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암 발전 가능성에 대해서 과도하게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고도 덧붙였다.

유 교수는 “간혹 이런 질문을 많이 받지만, 전립선 비대증이 심해진다고 하여 전립선암이 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단, 증상만으로 전립선암과 전립선비대증을 구분하긴 쉽지 않기에 50세 이상의 남성이라면 1년에 한 번 정도 조기에 전립선암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라며 권고했다.

 

전립선의 크기가 커지면 방광과 요도를 압박해 배뇨 불편감을 느끼게 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지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