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 맞은 석류…다양한 건강 효능과 주의할 점

혈압 낮추고, 세포 손상 막는 등 좋은 효과

석류를 들고 있는 여성
다양한 건강 효능이 있는 석류가 제철을 맞았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새콤달콤한 석류가 제철이다. 석류는 노화를 예방하는 폴리페놀 성분이 풍부해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다. 여기에 석류는 섬유질의 보고로 포만감을 주기 때문에 체중 관리에 도움이 된다. 근육 기능에 중요한 칼륨의 공급원 노릇도 한다. 미국 여성 건강 전문지 ‘위민스 헬스’ 등의 자료를 토대로 석류의 건강 효과와 섭취 시 주의해야 할 점에 대해 알아본다.

◇건강 효과

△노화 지연

석류 껍질, 안쪽 하얀 부분, 씨 등의 성분을 추출한 뒤 이를 알약으로 만들어 매일 한 알씩 먹게 한 연구에서 참가자들에게서 세포 손상과 관련된 표지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세포 손상은 노화를 유발할 뿐 아니라 뇌와 근육, 간과 신장의 기능을 떨어뜨린다. 그런데 석류 성분이 세포 손상 과정을 차단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혈압 감소

연구에 따르면 매일 마시는 석류주스 한 잔이 나쁜 콜레스테롤을 줄이고 동맥 내 혈액 흐름을 개선함으로써 혈압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석류에 들어있는 폴리페놀, 타닌, 안토시아닌 등 다양한 항산화 성분이 함께 작용해 심장을 전반적으로 건강하게 만든다.

△뇌 세포 손상 방지

기억력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중년 이후의 사람들은 석류를 먹는 게 좋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단기 인지 능력을 높여주기 때문이다. 역시 항산화 성분 덕분인데, 두뇌 세포의 손상을 방지해 머리가 원활하게 돌아가도록 돕는다.

△관절염 완화

석류는 관절염으로 고생하는 이들에게도 도움이 된다. 연구에 따르면 석류에는 염증과 싸우는 성분이 풍부하다. 따라서 석류를 먹으면 관절의 부기 또는 통증을 줄이는 게 수월해진다.

△장 염증 개선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나 크론병 같은 소화기 질환에는 의사의 처치가 필요하다. 하지만 경미한 염증이 있는 정도라면 석류의 도움을 받아보는 것도 방법이다.

△주름 예방

석류는 동, 서양을 대표하는 미인으로 손꼽히는 중국의 양귀비와 이집트의 클레오파트라가 매일 섭취한 과일로도 유명하다. 석류의 천연 에스트로겐 성분은 주름을 예방하고 피부를 탄력 있게 하는 효능이 있다.

△고환암 재발 방지

석류로 만든 주스가 고환암 환자의 재발과 암세포가 다른 곳으로 퍼지는 것을 막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또 다른 연구에서는 석류껍질로 만든 연고가 초강력 천연 항생제로 바이러스로 인한 감염을 줄이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발기부전 개선

연구에 따르면 100% 석류주스를 매일 8온스(약 237㎖)씩 섭취한 발기부전 환자들은 마시지 않는 사람들과 비교했을 때 증세의 호전 가능성이 5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의해야 할 점

석류 섭취 시 주의해야 할 사람은 저혈압이거나 만성 변비가 있는 경우다. 석류는 혈압을 낮추기 때문에 저혈압 환자의 경우 석류 섭취 전 전문의와 상담을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석류의 타닌 성분은 체내 수분을 흡수하므로 만성 변비를 겪고 있다면 과다 섭취를 피해야 한다.

석류는 들었을 때 묵직하고 선명한 붉은 빛이 도는 것이 좋다. 석류를 한 알씩 신문지에 싸서 2~5℃의 서늘한 장소에 두면 20 일 이내로 보관 가능하다. 장기 보관을 원한다면 석류 알맹이만 분리해 밀폐용기에 담아 최대 6개월까지 냉동 보관할 수 있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