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귀마다 다르다..무슨 이유?

방귀는 몸 상태의 신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방귀를 뀌는 건 극히 정상적인 일이다. 우리가 먹고, 씹고, 삼키는 중에 함께 들어간 공기가 장 속 음식물이 발효되면서 생긴 가스와 합쳐져 방귀나 트림으로 나온다. 방귀를 뀌는 건 대체로 좋은 현상이다. 그렇지 않으면 가스가 쌓여 속이 불편하고 더부룩해진다.

방귀는 우리 몸 상태의 신호이기도 하다. 방귀를 얼마나 자주 뀌는지, 냄새는 어떤지, 다른 소화기 증상이 동반되는지 등에 주의를 기울이면 우리 몸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를 알 수 있다. 미국 건강정보 매체 ‘헬스닷컴(Health.com)’에서 상황에 따른 방귀 증상에 대해 소개했다.

1. 변비와 방귀
섬유질을 섭취하면 변비 예방에 도움이 된다. 2019년 국제 의학저널 ‘랜싯(Lancet)’에 실린 메타분석에 따르면, 매일 식이섬유 25~29g을 먹는 것이 가장 좋다. 보통은 섬유질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는 사람이 많지만, 변비에 걸렸을 때 뀌는 방귀는 섬유질을 너무 많이 먹고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

미국 뉴욕에서 활동하는 내과 전문의의자 위장병 전문의인 니켓 손팔 박사에 의하면, 섬유질을 너무 많이 섭취할 경우 가스, 복부팽만, 경련, 그리고 역설적이게도 변비를 유발할 수 있다고 한다. 섬유질이 변에 부피를 더하고 딱딱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이를 해결하려면 물을 더 많이 마시고 섬유질 섭취량을 천천히 조절해야 한다.

2. 잦은 방귀
탄산이 들어있는 음료를 즐겨 마시면 방귀를 뀌는 횟수가 늘어날 수 있다. 탄산수, 탄산음료, 맥주 등과 같이 탄산이 들어있는 술은 위창자관으로 공기가 더 많이(따라서 가스가 더 많이) 들어가도록 해 방귀를 더 자주 뀌게 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3. 냄새나는 방귀
원래 방귀는 냄새가 나지 않는다. 만약 방귀 냄새가 지독하다면 황(sulfur)이 많이 들어있는 음식 때문일 수 있다. 손팔 박사는 “브로콜리나 방울 양배추와 같이 황이 많이 들어있는 음식은 소화기관에서 분해될 때 썩은 달걀 냄새를 풍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콜리플라워와 같은 다른 십자화과 채소, 마늘, 양파, 치즈, 콩, 말린 과일, 와인을 먹은 후에도 방귀 냄새가 지독해질 수 있다.

대부분의 경우 방귀에서 냄새가 난다고 걱정할 일은 없다. 하지만 오래 지속되면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 2017년 스칸디나비아 소화기학 저널(Scandinavi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에 실린 연구 논문에서는 방귀 냄새가 염증성 장질환이나 과민성 대장증후군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4. 복부 불편감을 동반하는 방귀
식사 후 복통이나 불편감이 있으면서 방귀가 나오는 건 음식에 대한 과민성(food intolerance) 때문일 수 있다. 대표적인 예로 유당불내증이 있다. 우유를 마시거나 치즈를 먹은 후 경련이 나는 것 같고 속이 부글거리면서 지독한 냄새가 나는 것이다. 이럴 때에는 유제품 섭취를 중단하고 방귀 냄새가 없어지는지 본다.

5. 생리 중 냄새나는 방귀
월경과 관련된 다른 모든 것들과 마찬가지로 호르몬 때문이다. 이 시기에는 에스트로겐 수치가 상승하면서 자궁이 프로스타그란딘(prostaglandins)이라는 호르몬과 유사한 화학물질을 생성한다. 프로스타그란딘은 자궁 내벽을 탈락시키는 데 도움을 주는 물질인데, 너무 많이 생성되면 장을 포함해 다른 장기를 수축시킬 수 있다.

이 시기에 일어나는 박테리아의 변화 또한 소화에 영향을 미치며, 방귀 냄새가 심해지게 할 수 있다. 생리 예정일 이전에는 가공되지 않은, 소화가 잘되는 음식을 먹고 생리가 끝날 때까지 매운 음식이나 십자화과 채소는 잠시 피하도록 하면 도움이 된다.

6. 평소보다 잦거나 적은 방귀와 대변
과도한 스트레스도 방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평소에 먹지 않는 음식에 손이 갈 수 있고, 이것이 소화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의도치 않게 더 많은 공기를 삼키게 되기도 한다. 불안감 역시 소화기관에 영향을 미친다.

정희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