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웃음도 건강에 좋을까?

긍정 마인드에 달렸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나이 들수록 웃음도 점점 줄어들게 된다. 노화와 함께 찾아오는 호르몬의 변화일 수도 있지만, 몸과 마음에 주는 건강 효과를 생각하면 가짜 웃음이라도 중요해진다.

웃을 일이 점점 줄어드는 시대에 가짜 웃음이라도 지으면, 진짜 웃음처럼 몸과 마음에 좋은 변화를 가져올까?

Yes! 스트레스 상황에서 가짜 웃음은 심박수를 낮춘다

웃음이 건강에 좋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그렇다면 가짜 웃음은 몸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까? 미국 캔자스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가짜 웃음도 심박수를 낮추고 스트레스를 완화해주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사람의 다양한 얼굴 표정은 몸에 각기 다른 변화를 가져온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에게 진짜 웃음, 가짜 웃음, 중립적인 표정, 억지로 입을 크게 벌리기 등의 표정을 짓게 했다. 그리고 대상자에게 싫은 일을 시켜서 동일한 스트레스 상황을 만든 다음, 얼굴 표정을 그대로 유지하게 만들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가짜로 웃는 표정을 지은 사람들은 중립적인 표정의 사람들보다 심장박동수가 낮았다. 즉, 스트레스 상황에서 진짜 좋든 아니든 웃음은 몸의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No! 감정 노동의 가짜 웃음은 스트레스를 높인다

판매 서비스직 종사자들에게 가짜 웃음은 감정 노동의 일환이다. 직업상 고객을 상대하느라 억지로 미소를 짓는 사람들에게는 몸에 어떤 변화가 나타날까? 위의 연구에서는 웃는 표정만으로도 몸에 좋은 변화가 있었지만, 가짜 웃음이 직업인 감정 노동자들에게는 다른 결과가 나타났다. 미국 미시간주립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직업적인 이유로 가짜 웃음을 자주 짓는 사람들은 스스로 우울한 감정에 빠지기 쉽고 생산성도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반면, 진심에서 우러나는 긍정적인 마인드와 행동은 사람의 기분을 좋게 만들고 생산성도 향상시켰다. 즉 억지 웃음을 지으며 겉으로만 밝은 척 하는 사람들은 실제로 더 우울한 감정에 빠졌다.

결국 가짜 웃음도 긍정 마인드에 달렸다!

위의 상반된 연구 결과를 살펴보면, 가짜 웃음과 웃는 표정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상황에 대한 긍정적인 마인드이다. 마음은 우울한데 직업적으로 어쩔 수 없이 억지 웃음을 짓는 사람들은 더 우울감에 빠지고 생산성도 떨어진다. 하지만 스트레스 상황에서도 웃는 표정을 일부러 지으면서 긍정의 마인드를 동시에 가져가면 그 효과는 배가 될 수 있다. 가짜로 웃는 표정만으로도 심박수가 떨어지고 스트레스가 완화될 수 있다니, 힘든 순간에도 긍정 마인드와 가짜 미소로 에너지를 바꿔보자.

최승식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