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바이오 “글로벌 CRO와 美 진출 자문계약 체결”

범용 항바이러스제 후보물질 'CP-COV03'

현대바이오
[사진=현대바이오]
현대바이오는 범용 항바이러스제 후보물질인 ‘CP-COV03’를 코로나19 및 원숭이두창 치료제 등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승인과 패스트트랙 신청 등을 위해 최근 글로벌 임상시험수탁기관(CRO)인 아이큐비아(IQVIA)와 자문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바이오는 CP-COV03에 대해 코로나19와 원숭이두창 등 여러 바이러스 질환 치료제로 FDA에 긴급사용승인 신청 등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공조 활동에 나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미국 현지에서 CP-COV03 긴급사용승인 신청과 후속 임상 관련 업무를 진행할 전담 법인인 ‘현대바이오사이언스USA'(가칭)를 추석 이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FDA에 긴급사용승인이나 패스트트랙을 신청하는데는 경력이 풍부한 글로벌 CRO 도움이 필수적이어서 이번에 세계 톱 클래스 CRO와 계약을 맺었다”며 “미국 현지 전담법인에서 실무를 이끌 전문가 인선 작업 등도 최대한 빨리 매듭지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