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중의 차, ‘이 차’ 마시면 오래 산다 (연구)

하루에 홍차 두 잔 이상을 마시면 조기 사망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하루에 홍차 두 잔 이상을 마시면 조기 사망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립 암연구소(National Cancer Institute) 마키 이노우에-초이 박사팀은 UK 바이오뱅크(U.K. Biobank)에서 40~69세 남녀 49만 8043명에 대한 데이터를 분석했다. 참가자들은 2006부터 2010년까지 설문조사를 완료한 이들로, 90% 이상이 백인으로 구성되었다.

응답자 중 85%가 매일 차를 마신다고 답한 가운데 하루에 마시는 차의 양을 보면 11.5%가 1잔 이하, 29.4%가 2~3잔, 25.5%가 4~5잔, 11.8%가 6~7잔, 3.7%가 8~9잔, 3.4%가 10잔 이상이었다. 그리고 차를 마신다고 답한 응답자 가운데 90%에 달하는 사람들이 홍차를 마신다고 답했다.

평균 추적 관찰 기간 11.2년 동안, 하루에 차를 두 잔 이상 마신 사람은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유의하게 낮았다.

또한 심혈관 원인으로 인한 사망 위험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사회인구학적 요인과 생활방식 요인에 대해 조정한 결과 하루에 두 잔이 넘는 양의 차를 마신 사람은 그보다 적게 마신 사람에 비해 모든 심혈관계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14~24% 더 낮았다. 차를 가장 많이 마신 사람들의 위험 감소폭이 가장 컸다.

마찬가지로 하루에 2~3잔 마신 사람은 허혈성심질환(ischemic heart disease)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17% 더 낮았고, 평균 8잔 이상을 마신 사람은 그 위험이 26% 더 낮았다

뇌졸중과 관련한 사망 위험은 하루 10잔 이상을 마신 사람들에게서만 유의한 감소를 보였다.

그리고 하루 평균 2~3잔의 차를 마시면 또한 호흡기 질환 관련 사망 및 암 관련 사망 위험이 다소 낮아지는 것과 관련이 있었다.

이노우에-초이 박사는 이러한 연관성이 차의 온도 및 차를 그대로 마시는지, 우유나 설탕을 넣어 마시는지 여부와 관계없이 나타났으며, 카페인 대사의 유전적 변이에 대해서도 조정한 결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차에는 폴리페놀과 같은 생물활성화합물(bioactive compounds)이 매우 풍부한데, 이러한 화합물이 산화 스트레스와 염증을 줄일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이러한 보호 효과가 나타났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보다 다양한 인구를 대상으로 추가 연구가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의학 저널 ‘내과학 연보(Annals of Internal Medicine)’에 ‘Tea Consumption and All-Cause and Cause-Specific Mortality in the UK Biobank’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정희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