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바닥분수, 아이들 눈병 피부병 위험

바닥분수의 오염된 물이 눈에 들어가면 감염성 결막염이 발생할 수 있고 물을 삼실 경우 감염병을 일으킬 수도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름에는 잔잔하게 고여 있는 호수보다 시원하게 솟구치거나 쏟아지는 물이 더 시원해 보인다. 도심 속에서도 청량감을 느낄 수 있도록 설치된 수경시설이 바로 바닥분수다. 어른들은 시원하게 쏟아지는 물을 감상할 수 있고 아이들은 직접 물놀이까지 할 수 있다. 공원, 테마파크, 쇼핑몰 광장, 심지어 아파트 단지 내까지 설치된 바닥분수에서 뛰어노는 아이들의 모습은 이제 아주 흔하게 볼 수 있는 여름 속 풍경이 됐다.

 

부모들도 바닥분수 물놀이를 환영하는 입장이다. 물놀이를 위해 바다나 계곡처럼 먼 피서지로 여행을 떠날 필요도 없고 아이가 물에 빠져 다치거나 익사할 위험도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물에 빠지거나 물살에 휩쓸릴 위험이 없다고 해서 안심해도 되는 것일까. 환경부의 조사에 따르면 수경시설 764곳 중 176곳이 비위생적인 수질상태를 보이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바닥분수는 계곡물처럼 깨끗한 물이 계속 유입되는 것이 아니다. 이미 바깥으로 분출된 물이 재활용되는 형태다. 수영장 물도 위생상태가 깨끗하다고 볼 수는 없지만 수영장시설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물에 입수하기 전 샤워시설에서 몸을 씻고 들어가기 때문에 바닥분수보다는 상대적으로 위생상태가 양호하다. 바닥분수에서 뛰어노는 아이들은 대부분 과 노폐물이 엉겨 붙은 옷과 피부를 물에 씻어내는 형태로 물놀이를 즐기기 때문에 물이 오염되기 더욱 쉽다.

 

또 물놀이를 즐기는 어린 아이들은 물의 위생 상태를 의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놀이 도중 물이 눈에 들어가도 개의치 않고 심지어 삼키기까지 한다. 오염된 물이 눈에 들어가면 감염성 결막염이 발생할 수 있다. 물에 있는 각종 병원균에 감염돼 염증이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아이가 바닥분수에서 논 뒤 자꾸 눈이 눈을 비빈다거나 충혈, 부종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결막염 의심해볼 수 있다. 대부분 항생제 성분이 들어있는 안약을 적절히 사용하면 쉽게 치료되지만 방치하면 각막에 손상을 입거나 영구적인 시력저하로 이어질 수도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대장균 박테리아가 득실대는 물을 삼킬 경우 미생물이 체내에 들어와 감염병을 일으킬 수도 있다. 물놀이형 수경시설을 이용한 후 복통, 구토, 설사,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마찬가지로 물놀이로 인한 감염병일 가능성이 있다.

 

수질이 오염된 곳에서 장시간 놀거나 물놀이 후 곧바로 샤워하지 않으면 피부병이 나타날 수도 있다. 아이가 물놀이 후 피부를 자꾸 긁는다거나 피부 표면이 울긋불긋해지고 물집이 생기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세균과 미생물 감염에 의한 피부병일 수 있으므로 의사와의 상담을 통한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병원성 세균에 감염돼 발생하는 질병들은 물놀이 당일 곧바로 나타날 수도 있지만 1~2주간의 잠복기를 거친 다음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므로 물놀이 후 당분간은 아이의 상태를 주시하는 것이 좋다.

 

또 어린 자녀가 바닥분수에서 물놀이를 할 때는 물을 삼키지 않도록 주의를 주고 수영장처럼 물안경을 착용하도록 지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물놀이 직후에는 손을 깨끗이 씻도록 하고 귀가한 뒤 곧바로 비누를 이용해 깨끗하게 샤워를 해야 한다. 이미 피부질환을 앓고 있거나 넘어져 까진 상처 등이 있다면 물놀이를 삼가야 한다.

 

최승식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