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치료제, 해외 진출 전략 어떻게 수립할까?

보건산업진흥원, 1일 디지털 헬스케어 글로벌 역량강화 세미나

디지털 치료제 해외진출 전략 세미나 포스터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9월 1일 더케이호텔에서 ‘제1차 디지털 헬스케어 글로벌 역량강화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들의 해외 판로개척 지원을 위한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고, 유망한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과 제품을 발굴을 목적으로 개최된다.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보건산업진흥원과 한국스마트헬스케어협회(회장 김세연)가 공동 주관한다.

산·학·연·병 전문가들이 세미나에 참여해 디지털 헬스케어 글로벌 시장 동향, 해외진출 지원사례 공유 및 지원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세미나는 ▲디지털 치료제의 전망과 해외진출 지원 현황 ▲디지털 치료제 개발사례 및 해외진출전략 ▲디지털 치료제 사업화 및 해외진출 지원방안 논의를 위한 패널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삼성서울병원 전홍진 교수와 디지털 치료제 산업협회(DTA) 김주영 회장이 ‘글로벌 디지털 치료제의 글로벌 시장현황과 미래전망’에 대해 각각 발표하고, 진흥원 ICT융합국제의료팀 백승수 팀장이 ‘ICT기반 의료시스템 해외진출 지원 현황 및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한다.

또 (주)헤링스 남병호 대표, (주)웰트 이유진 이사, (주)이모티브 민정상 대표가 ‘디지털 치료제 개발 사례’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사이넥스 김영 대표가 ‘디지털 치료제 인허가 전략’,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보람 부연구위원은 ‘디지털 치료제 관련 정부 정책’ 등을 안내한다.

패널토론에서는 연세대 신진욱 교수,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단 김태형 본부장, 진흥원 이행신 단장이 참여해 향후 해외 진출 전략에 대해 토의하고 시사점을 도출한다.

김용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