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심플렉스와 AI 신약개발 공동연구 계약 체결

인공지능 플랫폼 'CEEK-CURE' 적용 신약 후보물질 발굴 상용화 추진

삼진제약-심플렉스-업무협약식
삼진제약-심플렉스 AI신약개발 공동연구 계약 체결식 (좌. 이수민 삼진제약 연구센터장 우. 조성진 심플렉스 대표이사)

삼진제약(대표이사 최용주)은  인공지능 신약개발 기업 ‘심플렉스(대표이사 조성진)’와 ‘AI 신약개발 공동연구’에 대한 협약을 23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진제약은 이번 협약으로 현재 검토 중에 있는 복수의 약물 타깃을 ‘심플렉스’에 제안하게 되며, ‘심플렉스’는 자사의 ‘Explainable AI(설명 가능한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한 신약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 ‘CEEK-CURE’를 적용해 개발 가능성 높은 후보물질을 순차적으로 신속히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심플렉스’가 발굴한 후보물질을 삼진제약이 검증하고 상용화에 필요한 절차들을 진행하게 된다. 도출된 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지적재산권’은 양사가 공동 소유하고, 상용화에 필요한 ‘실시권’은 삼진제약이 독점적으로 보유하기로 했다.

‘심플렉스’는 의약화학을 전공한 조성진 대표가 BMS 및 Amgen 등에서 축적한 신약개발 플랫폼 개발 경험을 토대로 창업한 AI 기반 신약개발 기업으로 AI의 예측 모델, 과정, 결과를 설명할 수 있는 차별화된 플랫폼 ‘CEEK-CURE’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자체 신약 파이프라인 개발은 물론, 다수의 제약사 및 바이오 벤처와 후보물질 도출 및 작용 기전 규명을 위한 공동연구도 활발하게 진행중에 있다.

김용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