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암 사망의 44.4%는 예방 가능”

2010~2019년 204개국 암 사망 분석 결과

모든 암 사망자의 44.4%가 예방 가능한 위험요인에 기인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전 세계 암 사망자의 절반 가까이가 예방 가능한 위험인자 때문에 발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8일(현지시간) 《랜싯》에 발표된 미국 워싱턴대 보건측정·평가연구소(IHME)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CNN이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후원을 받아 건강지표평가연구소의 ‘글로벌 질병부담 프로젝트’가 수집한 2010~2019년 204개국의 암 사망 데이터를 바탕으로 23개의 암 유형과 34개의 위험 요인을 조사했다. 그 결과 모든 암 사망자의 44.4%가 흡연, 과음, 높은 체질량지수(BMI) 같은 예방 가능한 위험요인에 기인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크리스 머리 IHME 소장은 “우리가 아는 한 이 연구는 위험인자에 기인하는 암이 세계에 지우는 부담을 정확히 측정하기 위한 노력 중 최대 규모”라면서 지금까지 밝혀진 위험인자를 줄이는 것만으로 세계 사망 원인 2위인 암에 대한 세계적 또 국가적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2019년 전 세계적으로 사망률 측면에서 가장 위험성이 높은 암은 남녀 통틀어 기관지와 폐 관련 암이라고 밝혔다. 또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예방 가능한 위험인자로 인한 암 사망자가 20.4%나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2019년 이러한 위험인자로 인함 암 사망율의 상위 5개 지역은 중부유럽, 동아시아, 북미, 중남미, 서유럽이었다.

이번 연구를 검토한 미국암학회(ACS)의 최고 과학 책임자인 윌리엄 다훗 박사는 “이번 연구는 1차적 암 예방의 중요성을 명백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CNN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밝혔다. 그는 “행동을 수정하면 지금까지 승인된 약물의 영향을 무색하게 하는 수백만 명의 생명을 더 구할 수 있다”며 “비만 관련 암 발병이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암과의 연관성이 규명된 지 65년이 넘은 담배는 아직도 지속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랜싯》에 함께 실린 공동사설은 “수정 가능한 위험 인자의 근절 또는 완화를 통한 암의 1차적인 예방이 미래의 암 부담을 줄이는 최선의 희망”이라고 강조했다. 뉴질랜드 보건부 산하 테 아후 오 테 카후 암 통제국의 다이애나 사파티 박사와 제이슨 거니 박사가 공동 집필한 사설은 ”담배와 알코올 사용 등 암 유발 위험 인자에 대한 노출을 줄이고, B형 간염과 HPV를 포함한 암 유발 감염을 예방하는 백신 접종에 대한 접근성을 줄이는 데 초점을 맞추는 구체적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해당 논문은 다음 링크(https://www.thelancet.com/journals/lancet/article/PIIS0140-6736(22)01438-6/fulltext)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건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