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유행 정점 20만 예측, 30만 발생 대비할 것”

변수 발생으로 4주 넘는 중장기 예측은 어려워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는 정기석 국가감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
정기석 국가감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이 19일 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부가 이번 코로나19 유행 정점을 20만 명 전후로 예측한 가운데, 방역·의료체계는 30만 명 발생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9일 회의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 30만 명 발생까지 대응할 수 있는 방역·의료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정례브리핑에서 “(20만 명 정점에서) 상향 조정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시뮬레이션 결과, 정점 규모는 20만 명 수준으로 예측되지만 변수를 감안해야 되니 의료체계는 충분한 수준까지 준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많은 연구자들이 코로나19 유행 규모를 예측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는 혼선을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기석 국가감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은 “4주가 넘는 ‘중장기 예측’은 정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부의 수리 모델링 역시 완벽한 것은 아니므로 ‘참고자료’로 삼아줄 것을 요청했다. 변수가 많아 한 주 뒤 상황 정도만 예측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 위원장은 이를 일기예보에 빗댔다. 그는 “기상청에 슈퍼컴퓨터가 있는 데도 불구하고 일기가 잘 맞지 않을 때가 많다”며 “언론이나 개인이 숫자가 너무 많다, 적다, 틀렸다, 맞았다에 집중하는데 한정된 인력이 이를 설명하는 데 너무 많은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수리 모델링은 정책 방향을 정하는 데 참고하는 중요한 자료지만 예측이 빗나갈 수 있으며 이에 대한 지적은 전문인력 소모로 이어진다는 것.

정부는 고위험군 표적 방역을 유지하겠다는 정부의 기본 방침 역시 고수할 계획이다. 정 위원장은 “코로나19는 박멸이 불가능한 만큼, 앞으로도 코로나19에 취약한 고위험군 중심으로 집중 관리하겠다”고 전했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