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환자 90%는 50대 이상…위 염증 예방이 우선

헬리코박터균 치료하고, 염장음식 섭취 삼가야

위암은 초기 증상 없이 나타나는 암인 만큼 예방 관리가 중요하다. [사진=magicmine/게티이미지뱅크]
위암은 위에 생기는 모든 암을 말한다. 보편적으로는 ‘위선암’을 위암이라고 칭한다고 보면 된다. 이는 위점막의 샘세포에 발생한 암이다.

위암 환자는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진료데이터에 의하면 2017년 15만6128명에서 2021년 15만9975명으로 연평균 0.6%의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특히 50대 이상에서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 2021년 기준 전체 환자의 18.2%는 50대, 33.4%는 60대, 27.6%는 70대, 12.7%는 80대 이상으로 50대 이상이 91.9%를 차지했다.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보면 70대가 1266명, 80세 이상이 1067명으로 고령층에서 더욱 발병률이 높다.

성별로는 남성 환자가 여성에 비해 두 배 정도 많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최서희 교수는 “위암의 주요 위험요인인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률이 남성에서 높다”며 “다른 주요 위험요인인 음주나 흡연도 위암 발생률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헬리코박터균이 있으면 위암 발생률이 2~6배 증가한다. 위축성 위염, 장상피화생(염증 반응이 오래돼 위 점막 구조가 파괴된 상태) 등이 있거나 염장식품 혹은 가공식품을 즐겨 먹어도 위암 위험이 높아진다.

조기 위암은 대부분 증상이 없다. 최 교수는 “증상이 없어 건강검진 시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며 “구토, 토혈, 복통, 혈변, 체중 감소, 복수에 의한 복부 팽만 등이 나타나면 암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라고 말했다.

위암 진단을 받고 치료를 안 받으면 평균 29개월 뒤 4기 위암으로 악화된다는 최신 연구결과가 있다. 진단을 받으면 미루지 말고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위암 발생을 예방하려면 짜거나 탄 음식, 질산염이 다량 함유된 음식은 피해야 한다. 금연, 절주도 필수다. 가족력이 있거나 위축성 위염, 장상피화생 등이 있다면 정기검진을 받고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됐을 땐 균을 없애는 치료를 받도록 한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