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 건강에 도움 되는 습관 5

무릎 위에 노트북 올려놓고 사용하지 않기 등

노트북을 무릎 위에 놓고 사용하면 고환 온도가 올라가 정자 건강에 해롭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남성 정자의 질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세계적으로 정자의 건강이 나빠지고 있다는 뉴스를 종종 접하게 된다.

1992년 ‘브리티시 메디신 저널’에 발표된 연구는 정자 건강이 위기에 처해 있음을 경고했다. 정자의 질과 양이 50년 동안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2017년 나온 또 다른 보고서도 이 같은 악화 추세를 다시 입증했다. 최근 미국 조지워싱턴대 연구팀은 흑인 남성이 가장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다른 인종에 비해 흑인이 정자의 양과 운동성이 더 낮았다는 설명이다.

미국 남성 미디어 ‘멘즈헬스 닷컴’이 비뇨기가 의사의 조언을 통해 정자 건강을 향상시키기지 위해 취할 수 있는 방법을 정리했다. 인종에 상관없이 모든 남성이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습관이다.

1. 새로운 습관을 들인다 = 정자의 건강을 돕는 가장 중요한 방법은 담배를 끊는 것이다. 알코올도 정자 건강에 이로울 리 없다. 1주일에 다섯 잔만 술을 마셔도 정자 건강이 저하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2. 시원하게 유지한다 = 고환이 열기에 노출되면 정자 생산량이 줄어들 수 있다. 사우나, 뜨거운 목욕 등을 피한다. 노트북을 무릎 위에 올려놓고 사용하지 않는다. 고환 온도가 상승하기 때문에 해롭다.

3. 숙면을 한다 = 잠이 줄어들면 신체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특히 야간 수면 시간이 6시간 미만 인 경우 정자의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우선적으로 잠을 잘 챙겨야 한다. 코를 골거나 수시로 잠에서 깨어나 피곤하다면 수면무호흡증 검사를 받도록 한다. 자칫 불임 위험을 높일 수 있다.

4. 오메가3, 셀레늄 등을 먹는다 = 참치와 연어에서 다량으로 발견되는 오메가-3 지방산은 정자의 건강을 증진시킬 수 있다. 또한 공기 중 오염물질로부터 신체를 방어하기 위해 비타민 C, 비타민 E, 그리고 셀레늄을 포함한 항산화제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생선 통조림에도 셀레늄이 들어 있다.

5. 정자 건강을 모니터한다 = 정자 건강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는다.

이보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