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파트너십 약물이 내부 개발보다 임상 성공률 2배↑

블록버스터 의약품5 모두 외부 조달

파트너십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글로벌 제약바이오 산업에서 외부 아웃소싱 약물이 내부 개발 약물보다 출시 성공률이 2배 이상 높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최근 매출이 가장 높은 4개 블록버스터 의약품도 모두 외부에서 조달한 약물이었다.

미국 컨설팅회사 ‘맥킨지’ 공개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임상 1상에서 외부 파트너십(라이센스인 또는 공동연구)을 통해 개발된 약물은 내부 개발한 약물보다 출시 가능성이 2배 이상 높았다. 2020년 기준으로 연구개발(R&D)에 투자 규모가 큰 20개 바이오제약 회사의 파이프라인에 있는 약물 45% 이상이 외부에서 확보됐다.

최근 매출이 가장 높은 휴미라, 키트루다, 레블리미드, 옵디보, 엘리퀴스 등 5개 블록버스터 의약품도 모두 출시 회사가 외부에서 들여온 약물이었다. 특히 임상 개발에서 외부 아웃소싱한 의약품은 내부 자체개발 의약품보다 각 임상 단계별 성공률이 높았다.

글로벌 제약바이오 산업에서 신약 매출은 외부 제휴의 경우 2011년 870억 달러에서 지난해 1630억 달러로 10년간 2배 정도 증가했다. 차지하는 비중도 같은 기간 20%에서 23%로 3%포인트 정도 늘어났다. 기업 인수로 파이프라인(신약 후보물질)을 확보하는 사례도 2011년 1680억 달러에서 3020억 달러로 증가했다. 비중은 40%에서 43%로 증가했다.

한편 지난해 파트너십 건수나 벤처캐피탈(VC) 투자, 기업상장(IPO) 자금조달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과 비교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제약바이오 거래는 4650건으로 코로나19 이전 대비 25% 정도 증가한 수치를 나타냈고, VC 투자 규모도 472억 달러로 80% 이상 증가했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