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로리 줄이면 더 오래 살수 있다(연구)

적당한 칼로리 제한은 SPARC라는 단백질 생성을 줄여 염증을 억제하고 건강에도 좋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칼로리 섭취를 줄이면 노화에 영향을 주는 단백질 생성을 줄여 건강에 더 유익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예일 노화연구센터 비슈와 딥 딕싯 박사가 주도한 이번 연구는 적당한 칼로리 제한이 SPARC(Secreted Protein Acidic and Rich in Cysteine)라는 단백질 생성을 줄여 염증을 억제한다는 걸 보여줬다.

이번 연구에서는 미국국립보건원이 후원하는 임상 실험 ‘에너지 섭취 감소의 장기적 영향에 대한 종합적 평가(Comprehensive Assessment of Long-term Effects of Reducing Intake of Energy; CALERIE)’ 데이터를 추가로 분석했다. 이 실험에서 일부 참가자는 2년 동안 칼로리 섭취를 14% 줄였고, 일부는 평소와 같이 섭취량을 유지했다.

연구진이 1년과 2년 후 참가자의 지방 조직에서 유전적 변화가 있는지 확인한 결과, 칼로리 섭취를 줄인 참가자는 비만, 당뇨, 염증과 관련이 있는 SPARC라는 단백질 양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염증은 노화로 인한 쇠퇴에 매우 큰 역할을 한다.

연구진은 SPARC가 염증에 기여하는 정도를 더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 이 단백질이 쥐의 면역 세포와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했다. 그 결과 SPARC는 대식세포라고 불리는 항염증성 면역세포를 염증을 유발하는 상태(pro-inflammatory state)로 전환시켜 염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쥐의 지방세포에 의한 SPARC 생성을 낮추면 염증은 줄어들고 신진대사는 개선됐으며 건강수명(health span)이 늘어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면역학 분야 의학저널 《Immunity》에 ‘The matricellular protein SPARC induces inflammatory interferon-response in macrophages during aging’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정희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