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세 배우 앤 헤이시, 새 생명 주고 떠나다

장기 기증은 앤 헤이시의 오래된 선택

13일(현지 시각) 숨진 배우 앤 헤이시는 장기 기증을 위해 장기의 생명 유지 장치를 달고 있다. 사진은 평소의 모습. [사진= 앤 헤이시 SNS]

할리우드 배우 앤 헤이시(53)가 자동차 사고로 13일(현지 시각) 세상을 떠났다. 그는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운전 중 추돌 사고로 차에 불이 나 전신 화상을 입은 채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아왔다. 심각한 폐, 뇌 손상까지 입은 그는 11일 뇌사 판정을 받았다.

그는 13일 법적으로 사망 판정을 받았지만, 장기 기증 대상자로 결정될 때까지 생명 유지 장치를 달고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생전에 앤 헤이시는 장기 기증 의사를 밝혀왔다. 다만 고인의 화상이 심했던 점을 감안해 의사들이 장기 기증 가능 여부를 살피고 있다.

헤이시 가족들은 “장기 기증은 그의 오랜 선택이었다. 이를 실행에 옮길 수 있는 지 살피기 위해 일시적으로 생명을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가족들은 성명을 통해 “항상 진실의 편에서 사랑과 관용의 메시지를 전파했던 그의 용기는 우리에게 계속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우리는 밝은 빛, 친절하고 즐거운 영혼, 사랑하는 어머니, 의리 있는 친구를 잃었지만 그는 언제나 우리와 함께 할 것”이라고 애도했다.

앤 헤이시는 배우 조니 뎁과 출연한 ‘도니 브래스코’(1997), 해리슨 포드와 함께 호흡을 맞춘 ‘식스 데이 세븐 나잇’(1998), 덴젤 워싱턴과 출연한 ‘존 큐’(2002) 등을 비롯해 ‘볼케이노’,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 등의 영화를 통해 국내 팬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다. 헤이시는 2001년 결혼 후 2007년에 이혼한 전 남편 콜리 라푼 사이에 아들을 두고 있다.

김용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