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유례없는 폭우에 병원 안전점검 나서

공단 소속 병원을 둘러보고 있는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이 공단 소속 병원 안전점검에 나섰다. [사진=근로복지공단]
병원은 몸이 불편한 환자들이 방문하는 곳인 만큼, 안전사고 발생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근로복지공단은 최근 집중호우가 쏟아진 경기·강원권 소속 병원들을 대상으로 긴급 점검을 펼쳤다. 10일부터 3일간 집중호우 피해 현황과 취약시설을 살피고 침수 우려가 있는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시행했다. 공단 강순희 이사장이 10일 태백병원, 11일 정선병원, 12일 인천병원을 직접 방문했다. 공단은 이번 점검을 통해 발견된 미비점을 즉시 보완하고, 상시 안전관리와 예방적 관리체계 구축을 강화할 예정이다.

강 이사장은 “근로복지공단 병원은 하루 6000여 명의 산재근로자와 지역 주민 등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의료기관인 만큼 재난 대응 태세와 안전에 한 치의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