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찍 폐경 되면 ‘이 질병’ 위험 높다(연구)

조기 폐경 여성, 심부전 위험 평균 33% 더 높아

일찍 폐경(완경)을 맞은 여성들은 심장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폐경(완경)을 일찍 겪으면 심부전·심방세동 등 심장 질환에 걸릴 위험이 크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 의대 연구팀이 폐경 후 여성 약 140만명을 조사한 결과다.

연구팀은 2009~2018년 한국 건강보험 시스템에서 추적된 약 140만 명의 폐경 후 여성들의 자료를 분석했다. 이들 참가자 가운데 2만8000명 이상이 조기 폐경을 겪었다.

연구 결과, 다른 위험인자를 충분히 감안하더라도 조기 폐경 여성은 50세 이후 폐경에 들어간 여성보다 심부전에 걸릴 위험이 평균 33%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불규칙한 심장 박동(심방세동)을 일으킬 위험도 평균 9% 더 높았다. 40세 전에 폐경을 겪은 여성은 50세 이후 폐경 여성보다 심부전에 걸릴 위험이 39%나 더 높았고 40~44세 폐경 여성은 23%, 45~49세 폐경 여성은 11% 각각 더 높았다. 심방세동에 걸릴 위험은 40세 미만의 폐경 여성에서 11%, 40~44세 폐경 여성에서 10%, 45~49세 폐경 여성에서 4%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조기 폐경은 40세 미만 여성의 1%에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교신 저자인 고려대 의대 남가은 교수(고대구로병원 가정의학과)는 “조기 폐경 여성은 또래보다 심부전이나 심방세동을 일으킬 확률이 더 높다는 사실을 잘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조기 폐경 여성은 이번 연구 결과를 금연, 규칙적인 운동 등 심장병과 관련된 생활 습관을 개선하는 동기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고 그녀는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유럽 ​​심장 저널(European Heart Journal)에 실렸고 미국 건강매체 ‘헬스데이’가 소개했다.

김영섭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