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보건산업 수출 133억5000만 달러…화장품 12% 감소

의료기기 49억3000만 달러, 의약품 43억5000만 달러, 화장품 40억6000만 달러

수출 이미지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올 상반기 보건산업 수출은 역대 최고를 기록했지만 코로나19에 따른 중국 봉쇄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화장품 부문은 수출이 감소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2022년 상반기 보건산업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5% 늘어난 133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분야별로는 의료기기 49억3000만 달러(+5.2%), 의약품 43억5000만 달러(+45.0%), 화장품 40억6000만 달러(-11.9%)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미국, 일본, 호주, 캐나다 등으로 진단용 시약과 국내 위탁생산(CMO) 백신의 수출이 늘었으나 화장품 최대 수출국인 중국 시장의 봉쇄 등 공급망 불안정으로 화장품 수출은 줄었다고 보건산업진흥원은 분석했다.

보건산업 수출 성과

[의약품] 2022년 상반기 의약품 수출액은 43억5000만 달러로 보건산업 분야 중 전년 동기대비 수출 증가율(+45.0%)이 가장 높았다. 의약품 수출을 이끈 바이오의약품(16억8000만 달러, +29.2%)과 백신류(7억8000만 달러, +490.8%)는 전체 의약품 수출의 절반 이상(56.4%)을 차지했다. 백신 수출은 코로나19 백신 위탁 생산(CMO)제품이 호주, 대만, 싱가포르 등으로 수출이 크게 증가했고, 기타 원료(3억5000만 달러, +14.4%)와 기타 조제용약(3억4000만 달러, +5.4%)순으로 높았다.

[의료기기] 2022년 상반기 의료기기 수출액은 49억3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5.2% 눌었고, 보건산업 전체 수출 중 의료기기 분야 수출액이 가장 많았다. 전체 의료기기 수출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진단용 시약(24억8000만 달러, +2.8%)은 변이 바이러스 재확산으로 예년과 비슷한 수준의 수출을 기록했다. 초음파 영상진단기(3억9000만 달러, +21.7%), 임플란트(3억4000만 달러, +33.6%), 방사선 촬영기기(3억3000만 달러, +10.2%) 등은 미국, 중국 등지로 수출이 늘어났다.

[화장품] 화장품 수출액은 40억6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11.9% 감소했다.

국내 화장품 최대 시장인 중국의 도시 봉쇄와 러·우 전쟁 여파로 화장품 수출은 중국(18억9000만 달러, -20.7%), 홍콩(2억1000만 달러, -34.3%), 러시아(1억3000만 달러, -17.5%) 등의 순으로 감소했다.

김용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