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빅테크 기업, 헬스케어에 1년반새 9조원 투자

아마존 알파벳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신제품·인수합병 속도

디지털 헬스케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마존, 알파벳,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이 헬스케어 분야에 앞다퉈 진입하고 있다.

바이오업계 및 외신 등에 따르면 지난 2020년부터 지난해 6월까지 18개월 동안 페이스북,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아마존이 헬스케어 관련 신제품이나 파트너십, 인수합병(M&A) 등에 투자한 금액은 68억 달러(약 8조9000억원)로 집계됐다.

헬스케어 소비자화(consumerization), 헬스케어 데이터(data), 헬스케어 서비스의 분산화(decentralization) 등 시장 트렌드에 기존 헬스케어 기업보다 빅테크 기업들이 더 잘 포지셔닝 할 수 있다고 여겨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알파벳은 자회사인 구글의 ‘구글 핏빗(Google Fitbit)’과 또 다른 자회사인 건강정보 활용 맞춤형 헬스케어를 지향하는 베릴리(Verily)를 통해 헬스케어 영역에 도전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온라인 헬스 레코드시스템인 헬스볼트(HealthVault)와 클라우드포헬스케어(Cloud for Healthcare) 서비스, AXA 및 뉘앙스(Nuance) 등 외부기업과 협력을 통해 헬스케어에 진출하고 있다.

애플은 표면상 다소 뒤쳐져 있으나 아이폰을 통한 개인별 헬스 레코드, 1억명 이상 사용하는 애플워치(Apple Watch) 등 웨어러블 기기를 통한 헬스 모니터링에 강점을 보이고 있다.

애플은 최근 10년간 헬스케어 분야에서 다른 빅테크 기업보다 월등히 많은 특허를 출원했다. 2018년 이후 그 수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데,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애플은 464건 특허를 출원했으며, 같은 기간 화웨이 346건, 마이크로소프트 330건, 구글 263건 등과 비교하면 크게 앞선 수치다.

바이오의약품 등 연구·투자에도 적극적이다. 아마존은 프레드 허친슨 암 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암 백신을 개발 중이다. 최근 FDA가 승인한 임상시험을 시작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유방암과 흑색종을 치료할 수 있는 개인 맞춤형 백신 개발이 목표다. 제출한 임상시험 데이터베이스에는 1상 시험을 위해 참가자 20명을 모집하고 있으며, 프레드 허친슨은 스폰서 기관으로 아마존 협력기관이다. 지난 6월 시작해 내년 11월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아마존은 또한 2018년 필팩 인수를 통해 2020년 온라인 약국을 개설하고 ‘아마존케어’라는 원격의료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재택의료 진단 개발도 추진한다. 미국 경제지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그랜드 챌린지로 알려진 아마존 내부의 비밀 연구개발 그룹이 처음에는 암 백신 개발을 감독했으며, 현재는 암 연구팀을 통해 아마존 디바이스 부사장 로버트 윌리엄스에게 보고되고 있다.

그랜드 챌린지는 아마존의 미래사업 개발 조직이다. 알파벳(구글)의 실험적인 연구조직인 구글 엑스(Google X)와 유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