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GSK 4가 독감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 유통”

생후 6개월 이상, 만성질환자도 접종 가능

플루아릭스
플루아릭스 테트라 [사진=광동제약]
지난해부터 GSK 4가 독감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Fluarix tetra)’ 유통을 담당하고 있는 광동제약은 올해도 독감 시즌을 앞두고 본격 판매 체제에 돌입했다고 10일 밝혔다.

광동제약은 플루아릭스 테트라의 원활한 공급에 만전을 기해, 예방접종 권장 시기인 9월부터 전국에서 접종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일반적인 독감 유행 시기는 11월부터다. 백신의 효능 발현까지 걸리는 시간을 감안해 백신 접종은 9월부터 권고된다. 올해 소아청소년과, 산부인과, 내과, 가정의학과, 정형외과 등 모든 병의원을 대상으로 공급 물량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회사는 지난 2015년부터 GSK 소아용 백신품목을 공동 판매하고 있다.

한편 플루아릭스 테트라는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 세계 최초 FDA 승인을 획득한 4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백신이다. 국내를 포함 전세계 34개국에 약 1억 도즈 이상을 공급하고 있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