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매상 갑질 영업이 조제용 감기약 부족사태 유발

공급량은 충분…일부 도매상 공급 조절하며 거래처·매출 확대

감기약 이미지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른 환자 급증으로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조제용 감기약 부족 사태가 심각한 상황이다.

일부 약국들은 웃돈을 두고 해열진통제 성분의 의약품을 인근 약국들을 통해 구입하는가 하면, 일반의약품으로 출시된 아세트아미노펜 성분 감기약을 조제용 의약품으로 사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선 약국들은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감기약 부족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식약처는 감기약 수급현황 모니터링 결과 감기약 생산·수입량, 출하량, 재고량으로부터 산출된 각각의 치료 가능 환자 수는 확진자와 비교했을 때 공급이 충분하다고 밝히고 있다.

실제로 제약기업들은 공장을 100% 풀가동해 감기약 생산을 적극 나고 있다.

대한약사회는 일선 약국들의 조제용 감기약 부족사태는 공급보다도 일부 도매상들의 갑질 영업으로 인한 유통상의 난맥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일부 도매상들과 전자상거래업체들이 조제용 감기약 부족 사태를 이용해 이속을 챙기고 있다는 것이다.

서울 강남의 모 약국은 “거래하고 있는 도매상에서는 아세트아미노펜 성분 감기약을 원하는 수량만큼 구할 수 없어 다른 도매상에 구입 요청을 했으나 약국에 재고가 충분한 의약품까지 구입할 것을 요구받아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거래를 한 적이 여러 차례 있다”고 말했다.

성남의 모 약국은 “여러 곳의 도매상들이 입점해 있는 전자상거래몰에 아세트아미노펜 의약품을 입력하면 품절로 나오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그나마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도매상은 일정금액 이상을 구입할 것을 조건으로 제시하는 등 도매상들의 횡포가 이만저만이 아니다”는 불만을 털어 놓았다.

코로나19를 악용한 도매상들의 횡포는 이번만이 아니라고 약사회측은 지적하고 있다.

2020년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공적마스크 제도가 도입됐을 때 일부 도매상들이 마스크를 공급하면서 비거래 약국들에게 차등 공급을 해 민원이 제기된 적이 있다는 것이다.

코로나19를 이용해 거래처를 늘리고 매출을 확대하려는 일부 도매상들의 갑질 영업이 조제용 감기약 부족사태를 부추기고 있다는 분석이다.

김용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