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 환자, 돌파감염 위험…이부실드 투약 못 받나?

이부실드 접종 대상 아냐..."현재 유행선 부스터 접종이 최선"

손가락 관절이 아픈 환자
류마티스 질환이 있는 환자는 낮은 중화 항체 반응으로 돌파감염이 일어날 위험이 높다. [사진=sefa ozel/게티이미지뱅크]
류마티스 질환 환자는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완료해도 돌파감염이 일어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류마티스 관절염, 루프스, 강직척추염, 베체트병 등 류마티스 질환이 있는 사람은 코로나19 감염 시 일반인구 대비 ‘높은 사망률’을 보인다. 코로나19 예방 접종이 필수지만, 오미크론 변이 감염 시에는 3차 접종을 받아도 중화 항체 반응이 충분하게 일어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대병원 감염내과 최성호·정진원 교수와 류마티스내과 최상태 교수 연구팀이 최근 ≪유럽류마티스학회지(Annals of the Rheumatic Diseases)≫ 최신호에 발표한 논문(류마티스 질환 환자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부스터 백신의 효과) 내용이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부스터를 접종 받은 건강한 의료인 94명과 면역억제제나 항류마티스 치료를 받고 있는 류마티스 질환 환자 149명의 혈청을 수집해 오미크론을 억제하는 중화 항체 반응과 돌파감염 발생을 살폈다.

그 결과, 3차 접종 후 기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 항체 반응은 의료인이 97.2%, 류마티스 질환 환자가 88.1%였다. 반면, 오미크론에 대해서는 의료인 50.3%, 류마티스 질환 환자 26.8%로 특히 환자에서 매우 낮은 항체 반응이 나타났다.

시간이 지날수록 3차 접종 효과는 더욱 줄어드는데, 하루 0.351%씩 감소했다. 또, 중화 항체 반응이 낮게 측정된 환자일수록 돌파감염 위험은 더욱 높았다.

정진원 교수는 “면역억제제나 항류마티스 약물을 복용하고 있는 류마티스 질환 환자는 부스터 접종만으로 오미크론 돌파감염을 예방하기 쉽지 않다”며 “4차 접종을 받거나 변이 바이러스를 타깃으로 한 새로운 백신 접종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8일)부터 정부가 면역저하자를 대상으로 투약하는 항체주사제인 ‘이부실드’ 접종을 받으면 어떨까? 안타깝게도 류마티스 질환자는 해당 투약 대상이 아니다. 정 교수는 “류마티스 환자 중에 면역억제제를 아주 많이 쓰는 환자가 아니면 해당이 안 된다”며 “국내에 이부실드 보유량이 별로 없어서 아주 고용량의 면역저하제를 복용하고 있는 환자가 아니면 투약 받을 수 없는데, 류마티스 질환자는 거의 해당이 안 된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류마티스 질환 환자가 돌파감염과 감염으로 인한 중증 및 사망 위험을 예방하려면 현재로써는 4차 접종이 중요한 예방 방법이란 것. 정 교수는 “지금 유행에서 예방을 위해 면역저하자가 할 수 있는 건 4차 접종이고, 오미크론 타깃 백신이 허가가 돼서 나오면 이 같은 특이적 백신을 맞는 게 더 좋겠다”고 말했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