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완치후 3주이상 기침 지속시 폐섬유화 의심해야

만성기침 등으로 오인해 치료시기 놓치는 경우 많아

코로나 후유증 기침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재확산으로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후유증을 앓는 환자들도 연달아 늘고 있다.

지난 5일 기준 국내 누적 코로나 확진자가 2000만명을 넘어섰으며, 많은 환자들이 코로나19 완치 이후 다양한 유형의 후유증을 겪는 ‘롱코비드(Long Covid)’를 앓고 있다. 롱코비드는 코로나 완치 판정 이후 피로감, 기침, 호흡곤란, 소화기 및 폐 기능 저하 등의 증상이 짧게는 4주에서 길게는 수개월까지 지속되는 상태를 말한다.

지난 3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발표한 코로나19 회복 이후 지속되는 후유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환자의 20~79%에서 다양한 후유증이 나타났다. 특히, 후유증 중 폐 기능 저하가 지속되거나 심해지면 폐가 딱딱하게 굳는 폐섬유화 증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폐섬유화는 몸에 산소를 공급하는 폐가 점점 딱딱하게 굳어지며 기능이 저하되는 질환이다.

폐의 가장 말단 부분인 폐포 사이에 위치한 조직을 간질이라고 하는데, 이 부위에 반복적으로 염증이 발생하게 되면서 폐의 형태가 변형되고 두꺼워지는 병이다. 증상이 심각할 경우 호흡부전으로 생명에 지장을 줄 수 있으며, 진단 후 5년 생존율이 40% 미만일 정도로 예후가 좋지 않다.

폐섬유화의 가장 흔한 증상은 기침, 호흡곤란과 가래다. 기침은 우리 몸에 들어온 이물질이나 분비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정상적인 방어 작용으로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던 환자가 기침을 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기침은 보통 3주 이내 사라지는데, 코로나 완치 후에도 지속되거나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거나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 가쁘면서 숨쉬기가 어렵다면 폐섬유화 가능성을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 다만, 폐섬유화를 증상이 비슷한 폐렴 또는 만성기침으로 오인해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폐렴은 폐포 내 염증이 생기는 현상이나, 폐섬유증은 이 염증이 치유되는 과정에서 본래의 조직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폐가 굳으면서 흉터처럼 섬유화가 일어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폐렴은 항생제로 쉽게 치료가 가능하지만 한 번 섬유화가 진행된 폐조직은 다시 원래 상태로 회복할 수 있는 효과적인 치료법이 없다. 신속한 진단을 통해 섬유화 진행을 늦추는 항섬유화 제재를 사용, 증상 악화를 최대한 막는 것이 최선책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김용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