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식하지 못했던 건강을 해치는 습관 8가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행하는 사소한 습관들이 건강을 해치게 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혈전·마비·위산 역류 등 유발

잘 먹고, 운동하고, 잠도 잘 자는 데 자신도 모르게 건강이 나빠질 수 있다. 평소 별로 의식하지 못했던 사소한 습관 때문이다. 미국의 건강 잡지 ‘프리벤션(Prevention)’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건강을 해치는 습관 8가지를 소개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다리를 꼬고 앉는다

‘혈압 모니터링(Blood Pressure Monitoring)’ 저널에 따르면, 다리를 꼬고 앉으면 혈압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쪽 다리를 다른 쪽 무릎에 올려놓고 앉았을 때 수축기 혈압은 7%, 확장기 혈압은 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주 다리를 꼬게 되면 엉덩이 관절에 스트레스를 주고 정맥이 압박을 받을 때 다리에 피가 몰리게 한다. 이렇게 되면 아래쪽 다리의 정맥에 염증을 일으키고 혈전(피떡)을 생기게 할 수 있다. 10~15분 이상 다리를 꼬고 앉는 것을 피하고 30분마다 일어서서 걷는 게 좋다.

 

배를 깔고 엎드려 잔다

배를 바닥에 대고 엎드려 자게 되면 목이 뒤로 젖혀지는 자세가 돼 상체 부분에 통증과 마비가 올 수 있다. 고개가 뒤로 기울여지게 되면 이 부위의 신경이 압박을 받아 통증과 마비를 초래한다. 자는 동안 고개가 뒤로 젖혀지는 않도록 자세를 바꿔야 한다.

 

허리벨트를 꽉 조인다

허리띠를 꽉 조이면 소화기 계통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벨트가 배안에 압력을 가해 위산 역류를 일으킬 수 있다. 위산 역류의 증상으로는 입에서 쓴 맛이 나거나 가슴과 위 상복부에 타는 것 같은 통증이 있거나, 만성 기침이 있을 수 있고 심지어는 음식을 삼키기 어렵게 되기도 한다. 팬츠의 허리밴드 이상으로 벨트를 조여서는 안 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쉬지 않고 장거리 운전을 한다

휴식 없이 오랫동안 운전하면 다리를 꼬고 앉을 때와 비슷한 현상이 일어난다. 다리에 혈액이 몰려 혈전을 유발할 수 있다. 100마일(약 160㎞)에서 150마일(약 240㎞) 정도 운전을 한 뒤에는 차에서 내려 걷기를 하면 혈액 순환을 촉진시키고 염증을 줄일 수 있다.

 

구부정하게 선다

구부정한 자세로 앉거나 서게 되면 회전근개 근육이 어깨뼈에 의해 압박을 받게 돼 어깨에 통증이나 충격이 오게 된다. 이렇게 잘못된 자세 때문에 근육의 불균형이 생기면 점점 더 압박이 커진다. 거울 앞에 서서 자신을 비춰보면서 자세를 바로 잡자.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일어나자마자 스트레칭을 한다

잠자리에서 일어나자마자 허리 스트레칭을 하면 허리디스크에 걸릴 수 있다. 척추 디스크는 밤사이 수화되기 때문에 아침에는 더 큰 압박이 가해진다. 스트레칭을 하기 전 약 10분 정도 커피를 마시거나 이를 닦는 것과 같은 약간의 준비 활동을 해야 한다.

 

소변을 오래 참는다

소변을 너무 오래 참으면 요로감염증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 여성의 경우, 요도가 짧고 질과 가까이 있기 때문이다. 소변 속 세균은 순식간에 증식을 하며 참는 동안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가방을 날마다 똑같이 메고 다닌다

무거운 가방을 매번 같은 어깨에 메고 다니다보면 근육 불균형이 일어나고 어깨에 통증이 생길 수 있다. 여러 가지 만성 통증들이나 부상이 비대칭적 반복 행동에서 생기는 경우가 많다. 가방을 가볍게 하고 어깨를 바꿔서 메는 게 좋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