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vs 녹차.. 마시는 법 따로 있다. 왜?

간 질환 전문 의사가 환자에게 커피 권하는 이유

커피는 간암 예방 효과가 확인되었지만 몸의 수분 배출에 관여한다. 맹물을 따로 마시는 등 몸속 수분 유지에도 신경 써야 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녹차는 건강에 좋은 음료로 잘 알려져 있다. 반면에 커피는 건강효과가 있지만 부작용 또한 적지 않다. 불면증이나 위 점막에 좋지 않다. 최근 암 환자가 크게 늘면서 암 예방 효과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커피와 녹차 중 암 예방 효과가 ‘확인’된 것은?

◆ 녹차의 카테킨 성분, 강력한 항산화 작용… 암 예방 효과는?

결론부터 말하면 녹차와 암과의 관련성은 명확하지 않다. 폴리페놀의 일종인 녹차의 카테킨 성분은 강력한 항산화 작용으로 건강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녹차 섭취와 암 발생과의 관계를 살펴본 많은 연구들은 서로 상반된 결론을 내고 있어 녹차가 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말하기는 어렵다(국가암정보센터). 그럼에도 녹차는 몸에 좋은 성분들이 많고 칼로리가 낮은 건강 음료다. 녹차를 마시는 습관은 안전하다고 할 수 있다. 홍차 등도 폴리페놀 화합물 등 다양한 항산화 성분이 들어있다. 다만 뜨거운 차를 즐겨 마시는 경우 식도암의 위험을 높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 커피, 간질환 전문 의사가 권하는 이유

커피는 여러 논란에도 불구하고 만성간질환자가 마실 경우 간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세계 각국에서 확인됐다. 우리나라도 간질환을 치료하는 의사들의 진료 지침서에 커피의 간암 예방 효과를 명시하고 있다. 의사들이 건강을 위해 환자에게 권하는 음료인 것이다. 하루 3잔 정도의 블랙커피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의 발암성 평가 보고서에서도 커피는 간암과 자궁내막암의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보고되어 있다. 세계 각국의 간 관련 학회에서도 커피의 간암 예방 효과를 인정하고 있다. 우리나라 대한간학회도 각국의 연구결과를 종합해 결론을 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커피의 간암 예방 효과, 왜?

커피 하면 카페인이 연상되지만 커피나무의 열매는 채소, 과일처럼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다, 항산화는 몸의 손상을 일으키고 암 위험을 높이는 ‘산화’에 대항하는 힘이다. 폴리페놀 화합물 등 다양한 항산화 성분이 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다만 간암 예방 효과만 검증이 되었을 뿐 그 밖의 다른 암에 대해서는 예방 효과를 명확하게 말하기 어렵다. 몇 년 전 커피를 심하게 태우는 과정에서 발암물질이 생성된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최근에는 수그러든 상태다.

◆ 후텁지근한 날씨… 냉커피 달고 사는 경우

가만히 있어도 땀이 쏟아지는 날씨에 냉커피를 달고 사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하루 중 마셔야 하는 수분을 커피로 대신하는 경우다. 하지만 커피는 물을 대신할 수 없다. 맹물을 마셔야 한다. 오히려 커피의 카페인은 이뇨작용으로 몸의 수분 배출을 촉진시켜 여러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칼슘 배출에도 관여한다. 커피 잔 옆에 물 잔을 두어 수분 보충을 따로 하는 게 좋다.

녹차, 콜라 등 청량음료에도 카페인이 들어 있다. 커피와 함께 이런 음료를 즐긴다면 열대야에 잠을 제대로 못 이룰 수 있다. 숙면에 지장이 있다면 오후 3시 이후에는 카페인 음료를 중단하는 게 좋다. 카페인의 각성효과는 8시간 정도 지속되어 밤잠에 지장을 줄 수 있다. 위염이 있는 사람은 공복에 마시는 커피는 위 점막의 상처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약간의 간식을 먼저 먹은 후 마시는 게 좋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