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상반기 매출 3427억원·영업이익 327억원

만성질환 중심 전문의약품 포트폴리오로 안정적 수익구조 구축

보령 사옥 전경
보령 사옥

보령(구 보령제약, 대표 장두현)은 2022년 2분기 잠정 영업실적(별도기준)을 집계한 결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4% 증가한 1722억원, 영업이익은 64.3% 늘어난 140억원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2분기 호실적은 만성질환 중심의 전문의약품 포트폴리오에 따른 안정적인 수익 구조 구축과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효과에 따른 수탁사업 회복 등 전 부문에서 고른 성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보령은 분석했다.

부문별 실적을 살펴보면, 고혈압 신약 카나브 패밀리가 전년 동기 대비 21% 성장한 326억원, 항암제는 60% 성장한 364억원, CNS(중추신경계, Central Nervous System) 부문이 163% 성장한 65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수탁 사업은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효과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81% 늘어난 156억원, 지난해 47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던 당뇨병 치료제 ‘트루리시티(성분명 둘라글루타이드)’는 19% 성장, 일반의약품 용각산 브랜드는 코로나19 특수로 42% 성장한 36억원을 기록했다고 보령은 설명했다.

한편, 보령은 상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3427억원, 영업이익은 47% 증가한 327억원(별도 제무재표 기준)을 기록하며 큰 폭의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김용주 기자 kgfox1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