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신욱신 저린 손, 알고 보니 목 디스크가 원인

간단한 도구를 활용한 목 디스크 예방 운동

수건을 이용한 다양한 목디스크 예방 운동
일상에서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목 디스크 예방 운동 [제작=김범주 Pd]

 

대부분 관절 질환은 통증 부위와 문제가 생긴 부위가 같다. 척추 질환은 통증이 나타나는 양상이 조금 다르다. 신경이 압박을 받아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 디스크는 신경이 손상을 받아 발생할 수 있는 대표적인 척추 질환이다. 특히 목 디스크는 주요 통증 부위가 목이 아니어서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척추는 목(경추)부터 꼬리뼈(미추)까지 이어져 우리 몸을 지지하고, 뇌간 끝에서 시작된 척수 신경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디스크(추간판)는 척추뼈 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하는 연골조직이다. 제자리에 있어야 할 디스크가 교통사고 등 강한 충격을 받거나 퇴행성 변화에 의해 제자리를 이탈해 척수 신경을 누르면서 통증이 발생해 디스크 질환이 생긴다.

목 디스크는 초기에는 목에서 통증이 시작되지만 점차 진행될수록 어깨와 팔로 통증이 이어진다. 또 신경이 손상되기 시작하면 팔이나 손에 저림 증상이 나타나고 심하면 손의 힘이 떨어지고 감각 이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인천나누리병원 척추센터 이준호 원장은 “목 디스크 질환은 통증 양상이 목부터 시작해 어깨와 팔로 이어지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어깨 질환과 혼동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만약 팔이나 손이 저린 방사통이 함께 느껴진다면 목 디스크를 의심해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목 디스크는 초기에는 약물과 주사치료, 물리치료, 재활운동 등 보존적인 치료로 충분히 호전 가능하다. 다만 보존적인 치료를 했음에도 통증이 지속되거나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심한 통증이나 감각이상이 느껴진다면 수술로 돌출된 디스크를 제거해야 한다.

이 원장은 “목 디스크 질환을 방치하면 신경이 계속해서 손상되기 때문에 팔과 손 등 상부를 넘어 다리까지 마비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또, 한번 손상된 신경은 다시 치유되는 게 어렵기 때문에 초기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특히 질환을 예방하려는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목 디스크 질환은 잘못된 자세로 인한 퇴행성 변화가 주원인으로 평소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특히, 목을 앞으로 뺀 거북목 자세는 목 건강에 좋지 않다. 머리 무게는 대략 4-5kg 정도로 신체 중 가장 무거운 부위인데, 만약 머리가 앞으로 기울어지면 목뼈에 큰 하중이 가해져 디스크에 악영향을 끼친다. 또 TV나 컴퓨터,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1시간에 한 번씩 목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 평소 목 근력을 강화하는 운동도 틈틈이 하자.

도구를 활용한 목 운동

1. 수건 걸쳐 목을 뒤로 젖혔다 대각선으로 당기며 숙이기
-수건 양 끝을 잡고 뒤통수에 걸친다.
-그 상태로 목을 뒤로 젖힌다.
-수건을 오른쪽 대각선으로 당겨주며 고개를 숙인다. (7초 유지)
-제자리로 돌아온다.
-다시 고개를 뒤로 젖힌다.
-그다음 수건을 왼쪽 대각선으로 당겨주며 고개를 숙인다. (7초 유지)
-좌우 각 7초 유지, 3회 반복

2. 목 뒤에 폼룰러 두고 좌우로 고개 돌리기
-사진과 같이 목뒤에 폼룰러를 받친다.
TIP) 폼룰러가 없다면 조금 딱딱한 느낌의 원통형 베개를 사용해도 좋다.
-그 상태에서 고개를 좌우로 돌려준다. (10초 반복)
주의) 빠르기는 1초에 한 번씩 고개를 돌리는 정도가 적당하다.
-10초 동안 실시, 3회 반복

3. 목뒤에 수건 걸치고 당기며 버티기
-사진과 같이 수건을 목뒤에 걸친다.
– 턱을 당기고 수건을 앞으로 당긴다. (7초 유지)
주의) 이때 목과 머리는 앞으로 나가지 않도록 버틴다.
7초 유지, 3회 반복

4. 벽에 공을 두고 이마로 누르기
-사진과 같이 이마로 공을 누르고 벽과 마주 본다.
-그다음 턱을 안쪽으로 당긴다.
주의) 공은 핸드볼이나 배구공 정도의 크기가 적당하다.
-그 상태로 머리를 앞으로 밀어준다. (7초 유지)
7초 유지, 3회 반복

김혜원 기자 henta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