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력’ 강하면 사회생활도 잘할까

사회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했던 정치력도 지나치면 해가 될 가능성이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정치력이 뛰어나다”는 건 칭찬일까, 경고일까. 정치력이 있으면 사회생활을 요령껏 잘하는 사람이란 평가를 받기도 한다. 이들은 남들에 비해 회사생활을 하는데 유리할까? 연구에 따르면 정치적으로 지나치게 노련한 사람은 다른 사람의 신뢰를 사지 못해 핸디캡으로 작용한다.

 

정치력이 있는 수완가는 자신을 포장하는 기술이 있다. 덴마크 코펜하겐대 연구팀이 이런 능력이 회사생활에 긍정적 기능만 할지 의문을 제기했다. 정치력과 연관이 있는 논문들을 메타분석해본 결과, 정치적 기술과 업무 수행능력 사이에 규칙성이 발견되지 않은 것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연구팀은 정치력이 사회생활을 하는데 지속적 혜택으로 작용하지 않는 이유를 두 가지로 보았다. 하나는 정치력이 동료들에게 의혹을 사는 작용을 한다는 점이다. 가령 정치력이 뛰어난 사람이 회사 시스템을 자신의 뜻대로 조정한다거나 비즈니스 상대의 마음을 사는 기술을 보이면 자신도 마음대로 다룰 수 있지 않을까 의심을 품게 된다는 것이다.

 

동료들로부터 의혹을 사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되면 그 다음부터 정치력이 강한 사람은 눈치를 보게 된다. 자신의 능력을 마음껏 발휘하지 못하게 된다는 것이다 .

 

두 번째는 정치력이 항상 선한 의도를 가지고 있지 않는다는 점이다. 정치력을 강력한 망치로 생각하는 사람은 자신을 제외한 나머지를 쉽게 박을 수 있는 못으로 생각하게 된다. 정치력으로 모든 일을 해결할 수 있다는 생각에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처럼 잔인해지기도 하고, 사악해지기도 한다는 것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연구팀은 수습사원 178명을 대상으로 본인의 정치력에 대한 점수를 매기도록 했다. 또 상사에게 수습사원들의 업무수행능력에 대한 점수를 매기도록 했다. 일정 부분까지는 정치력 점수와 업무수행능력 점수가 비례했다. 5점 만점에 3.5점 이상의 정치력 점수를 스스로에게 매긴 사람들은 상사로부터 나쁜 점수를 받는 결과가 나타났다. 적당한 정치력은 좋은 인상을 주지만, 지나치면 독이 된다는 것이다.

 

단 이 연구는 모든 직업군을 총괄하는 실험이 아니므로 각 직업군에 따라 판단 기준은 달라질 수 있다. 또 정치력이 그 사람을 평가하는 결정적 요인인지 여부도 파악하기 어렵다. 단 사회생활에 도움이 된다고만 생각했던 정치력도 지나치면 해가 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 같은 연구는 ‘응용심리학(Applied Psychology)저널’에 실렸다.

 

김수현 기자 ksm7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