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중앙의료원×카카오브레인, AI 의료영상 연구 위한 MOU 체결

흉부 엑스레이, CT, MRI 및 초음파 영상까지, 연구 분야 확대

(왼쪽부터) 가톨릭대 정보융합진흥원 김대진 원장과 카카오브레인 김일두 대표. [사진=가톨릭중앙의료원 제공]
가톨릭대 가톨릭중앙의료원이 카카오브레인과 의료영상 분야의 초거대 AI 모델 개발에 나선다.

가톨릭중앙의료원은 지난 7월 20일 인공지능연구소 카카오브레인과 의료영상 분야 초거대 AI 모델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의료영상 분야에서 최대 규모의 데이터를 학습한 초거대 AI 모델을 적용시킨 ‘의료영상 서비스’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방대한 의료영상 데이터를 분석하기 위한 AI 기술 도입의 필요성이 대두되는 국내 헬스케어 시장에서 전문 의료진을 도와 의료영상 판독 업무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더욱 정확한 진단이 가능해진다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 가톨릭중앙의료원은 “가톨릭중앙의료원의 의료 인프라와 카카오브레인의 기술력을 접목시켜 고도화된 의료영상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카카오브레인과의 협력을 통해 AI 기술을 적용한 의료영상 서비스 지원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