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에서 왕따라면… 4가지 대처법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다면 처음부터 자신 있고 단호한 몸동작으로 대응해야 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처음부터 단호하게

학교에서만 약자를 괴롭히는 왕따나 집단 따돌림이 있는 건 아니다. 우리의 일터인 직장에서도 빈번히 일어난다. 한 취업포털사이트의 조사에서 직장인의 45%가 왕따가 있다고 응답했다.

 

이런 현상은 미국에서도 마찬가지다. 집단 괴롭힘을 막기 위해 가정, 학교와 함께 협력하며 활동하는 미국 변호사 재키 휴먼스는 “왕따의 대상이 된 사람은 82%가 결국 직장을 떠나 인생에서 큰 손실을 입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직장 내 왕따는 업무 처리 방식과는 상관없이 누군가 당신을 비난하는 것이다. 비즈니스뉴스데일리는 휴먼스의 조언에 따라 직장 내 왕따에 대처하는 4가지 요령을 소개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정당한 비판 왕따의 차이

정당한 비판 괴롭힘의 차이를 알아야 한다. 정당한 비판은 항상 업무와 관련되어 있다. 나 몸무게, 옷차림 등 일과 관련 없는 사안에 대한 언어나 폭력은 괴롭힘이다.

 

처음부터 자신 있게 대응하라

학교, 직장, 교도소 같은 곳에서 남을 괴롭히는 사람들은 도발적 행위나 말을 상대에게 먼저 건네면서 간을 본다. 신중하게 상대의 반응을 살펴보고 나서 본격적인 괴롭힘을 시작한다. 첫 시도에서 상대방이 머뭇거리면 그들은 희생양을 제대로 골랐다고 생각하게 된다.

 

자신 있게 대응하면 그들은 멈칫하게 된다. 예를 들어 회의에서 발표를 하고 있는데 누군가가 무례하게 가로막는다면 즉시 손을 내밀어 제지해야 한다. “실례지만, 제가 아직 끝나지 않았어요. 당신이 이야기할 때 나도 방해하지 않겠어요”라고 말을 해라. 그 다음 자신의 이야기를 부드럽게 이어가면 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몸동작도 단호하게 하라

몸동작을 자신 있게 하면 깊은 인상을 남길 수 있다. 회의에서 당신이 발표할 때 방해 당한 앞의 예를 들어보자. 만약 당신이 말은 정확하게 한다고 해도 어깨를 앞으로 구부정하게 한 채 자기 손을 내려다보면서 투덜거리는 목소리로 말을 한다면 내용이 제대로 전달될 수 있겠는가. 그냥 말만 하는 것보다 그 말을 전달할 때 어떤 동작을 하느냐에 따라 훨씬 강력한 힘을 발휘할 수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기록을 남겨라

일지에 기록을 남기는 것은 자신이 괴롭힘을 당한 사실을 스스로 처리하기 위한 방편이다. 남을 괴롭히는 사람들은 직장 정치에 능할 뿐 아니라 희생자를 측면에서 공격하며, 회사의 고위 경영진은 자기 업무 이외의 일이 추가되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기 때문에 반드시 기록으로 남겨두는 것이 필요하다.

 

피해 당사자라는 것을 확신시킬 사람은 바로 자신이다. 모든 것을 기록해두면 당신이 잘못한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쉽게 알게 된다. 귀찮더라도 기록해 두어야 한다. 사건을 기록할 때는 5가지의 W가 들어있어야 한다. 즉 누구(who), 무엇(what), 언제(when), 어디서(where) 그리고 목격자(witnesses)다.

 

반드시 남을 괴롭히는 사람 때문에 회사가 생산성 손실, 무단결근, 매출 등과 관련하여 치르게 되는 추정 경비를 계산해보자. 마지막으로 회사에서 남을 괴롭히는 사람보다 더 윗선에 있는 누군가에게 사실을 알려라. 그들은 난폭한 사람을 지지할 리가 없기 때문이다.

 

김수현 기자 ksm7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