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유산균 브랜드 ‘컬처렐’ 국내 판매계약

장건강에 도움 LGG유산균 함유

[사진=광동제약]
광동제약은 글로벌 기업 DSM 자회사인 아이헬스(i-Health)와 유산균 브랜드 ‘컬처렐’에 대한 국내 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광동제약은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 GG(LGG유산균)을 함유한 ‘컬처렐 6종’을 국내 독점 판매한다.

컬처렐은 프로바이오틱스 부문에서 2016년 이후 6년 연속 세계 판매 1위(DB6 글로벌 CHC 판매액 기준)를 기록 중인 건강기능식품이다. 유산균 증식 및 유해균 억제·배변활동 원활·장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생존력과 부착력이 강한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 GG(LGG유산균)’를 함유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광동제약이 판매하는 제품은 컬처렐 다이제스티브 헬스, 컬처렐 키즈 패킷 등 6종이다. 컬처렐은 한 상자에 1개월 분량으로 포장 판매되며 상온 보관이 가능하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장 건강과 유산균 섭취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 니즈에 부응하기 위해 프리미엄 유산균 라인업을 확장했다”며 “캡슐, 분말, 정제 등 다양한 제형으로 구성된 컬처렐은 성별과 연령에 관계없이 누구나 쉽게 섭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