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확진자 20만 돼도 치료제 공급 가능”

모든 편의점에서 진단키트 판매 한시 허용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는 이기일 복지부 2차관
보건복지부 2차관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20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20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7만 6402명이다. 지난주 수요일(13일) 4만 266명과 비교하면 2배 가까이 늘었다.

확진자가 매주 2배씩 증가하는 더블링 현상이 3주째 이어지고 있어 이러한 흐름이 이어지면 다음 주 15만 명의 확진자가 발생할 수도 있다. 지난주 BA.5 변이 검출률이 52%를 넘으며 우세종화가 된 것도 확산 속도를 높이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이와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국내 의료역량이 이를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먹는 치료제의 현재 재고량은 77만 3000명분으로, 하루 확진자가 20만 명으로 늘어도 충분히 공급 가능한 물량이다. 병상가동률은 25.5%로 아직 여유가 있고, PCR 검사는 하루 85만 건까지 소화 가능하다.

하지만 확진자가 더욱 크게 늘어날 가능성이 있어 이에 대한 대비는 필요한 상황이다. 정부가 예상하는 정점 시기는 확진자 수 30만 명 수준이다.

코로나19는 건강하고 젊은 사람보다 고위험군에게 미치는 영향이 절대적으로 큰 만큼, 정부는 고위험군의 중증화 예방을 위해 패스트랙 적용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진료 당일 치료제를 처방하고 필요 시 병상으로 연계하는 패스트트랙은 현재는 60세 이상 연령층, 면역저하자, 요양병원 및 시설 입소자에게 적용되고 있는 데 앞으로 기저질환자, 정신병원 및 장애인시설 입소자로 확대된다.

치료제는 현재 물량에 더해 하반기 34만 명분, 내년 상반기 60만 명분을 추가 도입할 계획이다.

주말 검사 시간은 늘리고 수도권 지역 55개, 비수도권 지역 15개의 임시선별검사소도 추가 설치한다.

오는 9월 30일까지 진단키트 판매업 신고는 한시적으로 면제된다. 모든 편의점에서 진단키트를 구입할 수 있도록 판매를 허용한다.

병상 4000개 추가 확보, 원스톱진료기관 1만 여개로 확장, 요양병원·시설과 정신병원·시설 종사자 주 1회 PCR검사 등도 시행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