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사-노바백스, 코로나19 변이대응 백신 생산 협력

백신 원액 기술이전 CMO계약 체결

위탁생산계약 체결식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미국 바이오기업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 항원물질 및 변이 바이러스 대응 백신원액 기술이전에 대한 CMO(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맺은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최근 확산되고 있는 변이주에 맞춰 변경 체결한 것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백스로부터 코로나19 변이주 백신에 대한 기술을 이전 받아 원액 생산에 활용하게 된다. 변이주 원액 생산은 기존 계약한 안동 L하우스 내 3개 생산시설 중 2곳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생산된 변이주 백신 원액을 프리필드시린지 제형의 완제로 완성해 공급하는 형태의 신규 CMO 계약도 체결됐다. 계약 규모는 약 2980만 달러(약 395억 원)다. 하반기 신규 제형 생산준비를 시작해 내년부터 L하우스에서 생산된 노바백스 백신에 적용할 계획이다.

프리필드시린지는 주사기에 약액을 미리 충전한 형태다. 기존 바이알 제형 대비 접종 안전성과 편리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올해 말까지로 계약된 노바백스 백신 원액의 위탁생산 계약을 연장하는 논의도 이어가고 있다.

노바백스 스탠리 에르크(Stanley Erck) CEO는 “현재까지의 임상 데이터 분석 결과,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은 오미크론 BA.5 포함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 범용 예방 효과를 보였다”며 “현재 BA.5 백신의 임상 프로그램을 신속히 추진 중이며, 협력을 통해 변이주 백신 개발과 상업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은 “새로운 변이에 대한 도전이 필요한 시점에 글로벌 백신 허브로서 역할을 또 한번 수행하려 한다”며 “자체 백신 개발과 더불어 다양한 글로벌사와의 협력을 통해 혁신적인 백신 기업이자 파트너로서 공중 보건 수호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