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날 차에 음식물 얼마나 둬도 될까

여름철 무더운 날씨에는 차 안처럼 뜨거운 공간에 음식물을 잠시만 둬도 박테리아가 순식간에 번식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름철 무더운 날씨에선 음식물 보관에 신경이 쓰인다. 실온에 음식물을 잠시 둬도 박테리아가 순식간에 번식한다. 특히 차 안처럼 뜨거운 공간이라면 더욱 위험하다.

 

여름철 차 안 열기는 엄청나다. 차안에 둔 반려동물이 목숨을 잃거나 어린아이가 일사병에 걸리는 사건이 반복적으로 벌어지기도 한다. 여름철 차 내부 온도는 높으면 70~80℃까지 치솟으니 위험할 수밖에 없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열에 약한 음식물이 이런 온도에서 온전하기는 쉽지 않다. 특히 육류, 생선, 유제품류처럼 더운 온동에 약한 음식들이 있다. 물론 차의 창문을 열거나 에어컨을 틀면 온도는 곧바로 떨어지지만 냉장고처럼 음식의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는 공간은 아니다.

 

음식물이 우리 몸을 아프게 만들 정도로 변질되지 않으려면 차안에 얼마나 보관해둬도 되는 걸까. 미국 비영리 공중보건단체인 S.T.O.P의 데이드레이 최고경영자에 따르면 음식물의 종류와 날씨에 따라 달라진다. 가장 중요한 건 여름철엔 장을 본 뒤 곧바로 집으로 귀가해야 한다는 점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데이드레이는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을 통해 “은 박테리아의 성장을 돕는 가장 좋은 매개체”라며 “음식물이 열에 노출되는 시간이 짧을수록 음식물이 상할 가능성도 줄어든다. 장을 본 뒤 집으로 귀가하는 시간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마트에서 장을 본 다음에는 은행 업무를 보는 등 다른 일은 가급적 하지 않아야 한다”며 “들러야 할 곳이 있다면 장 보는 일을 가장 나중에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현명하게 쇼핑하는 습관도 필요하다. 장보는 시간이 길어진다면 육류나 유제품 같은 식품은 가장 마지막에 사야할 목록으로 정해두자. 카트에 방치하는 시간을 최소화해야 한다. 장을 보러 가기 전 얼음을 넣은 아이스박스를 차 트렁크에 준비하는 방법도 있다. 단열처리가 가능한 용기를 사용하면 좀 더 여름철 음식물의 안전성을 보장할 수 있게 된다.

 

아이스박스처럼 보관용기가 없다면 트렁크보단 좌석에 음식물을 두는 편이 좋다. 좌석이 훨씬 더 쾌적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공간이기 때문이다. 집에 도착한 뒤에는 냉동 및 냉장 보관이 필요한 음식물 제일 먼저 손질하고 보관하는 것도 잊지 않아야 한다. 이처럼 음식물을 보관하고 처리하면 여름철 식중독 위험률을 최소화할 수 있다.

 

김수현 기자 ksm7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