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복’ 삼계탕, 보다 건강하게 즐기려면?

[오늘의 건강] 삼계탕의 건강 효능과 섭취 시 주의할 점

삼계탕과 같은 보양식은 영양이 풍부하지만 그만큼 칼로리도 높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한낮기온이 33도까지 오르면서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전국 대부분지역에 10~40㎜의 소나기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4도, 낮 최고기온은 26~33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오늘(16일)은 삼복 중 첫째 복으로 여름의 시초를 알리는 초복이다. 복날에는 역시 보양식이 떠오르기 마련, 안 먹고 지나치면 어딘가 허전하다. 그 중 삼계탕은 여름철을 대표하는 보양음식이다. 삼계탕의 효능과 섭취 시 주의할 점을 알아본다.

삼계탕의 주 재료인 닭고기는 소화흡수가 잘 되며 필수 아미노산과 불포화 지방산이 풍부해 각종 성인병 예방에 효과적이다. 삼계탕 속 인삼은 원기 회복, 면역력 증강, 암 예방에 효과가 있으며 함께 들어가는 밤과 대추는 위를 보호하고 피로를 풀어준다.

한편, 삼계탕과 같은 보양식은 영양이 풍부하지만 그만큼 칼로리도 높다. 삼계탕의 칼로리는 한 그릇에 918kcal. 다이어트 중이라면 망설여질 수 있다. 하지만 닭의 껍질을 제거하거나 국물의 염분을 줄이고, 찹쌀 대신 곤약밥으로 대체하는 등 조금만 노력을 기울이면 삼계탕도 보다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개 댓글
  1. 밤에외로아

    몸보신하려면”정국”을먹어야한다.

  2. 익명

    삼계탕은 삼복더위에 많이 먹는 음식이다.삼계탕은 영양소가 풍부하고 체내에 소화 흡수되기 쉬워 모든 사람에게 적합한 음식이다.물론 칼로리가 너무 높다고 생각하면 닭껍질을 벗기고 찹쌀 대신 구약쌀로 대체한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